• 2021.6.23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삼성물산, 국내 최초 '고위험' 건설작업에 '로봇' 활용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1.04.15 10:09:04
  • 댓글 0
▲ 내화뿜칠 로봇 모습 ⓒ삼성물산

-건설현장 위험 작업에 국내 최초로 로봇 적용

-고소 작업대 로봇팔 장착해 ‘내화뿜칠’…“근로자 안전 위해”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삼성물산은 현장 근로자의 안전을 위해 고위험 작업에 로봇 기술을 도입했다고 15일 밝혔다.

삼성물산은 건설현장의 대표적인 고위험 작업으로 분류되는 내화뿜칠 작업을 로봇이 대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국내 현장에 첫 적용했다.

내화뿜칠은 건물의 철골 기둥과 보에 내화재(耐火材)를 덧칠해 높은 열도 견딜 수 있도록 하는 필수 작업이다. 이 작업은 근로자가 유독성 물질에 노출될 수 있는데다 높은 곳에서 작업해야하는 상황이 많아 대표적인 고 위험군 작업으로 분류된다.

이에 삼성물산은 자체적으로 개발한 이번 기술을 고소작업대 상부에 내화재 분사가 가능한 로봇팔을 적용했다. 또 하부에는 원료 혼합기와 저장설비를 일체화했다. 이동식 플랫폼을 적용해 현장에서 쉽게 활용토록 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기술은 대규모 철골 기둥으로 이뤄진 반도체 공장 건설현장에 우선 적용됐다. 현장 근로자들이 유해물질 또는 고소작업과 같은 위험요소에 노출되지 않고도 안전한 환경에서 작업할 수 있도록해 의미가 크다.

▲내화뿜칠 로봇 모습 ⓒ삼성물산

이 밖에도 삼성물산은 건설현장의 여러 고위험 작업을 로봇이 대체할 수 있도록 하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철근콘크리트 기둥에 구멍을 뚫는 드릴링 로봇을 비롯해 360도 회전하면서 자동으로 배관 용접이 가능한 로봇 등 다양한 기술을 개발하고 실제 현장 적용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건설 자동화 기술은 빠르고 효과적인 작업을 가능하게 한다는 장점도 있지만 궁극적으로 근로자의 안전을 지킨다는데 더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작업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술 개발에 앞장설 것" 이라고 말했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