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5.12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지배구조
[SR지배구조] SK건설, ‘지배구조헌장’ 정관 명시...“친환경 사업 본격화”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1.03.26 16:27:22
  • 댓글 0
▲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는 안재현 SK건설 사장 모습. ⓒSK건설

- 주총서 ‘ESG위원회’ 신설 및 ‘지배구조헌장’ 정관 명시

- 폐기물소각, 탄소포집저장...17개 신규 목적사업 정관에 추가

[SR(에스알)타임스 박은영 기자] SK건설은 서울 종로구 관훈사옥에서 개최한 제 59기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ESG위원회’를 신설하고 친환경 관련 사업을 목적사업에 추가하는 등 일부 정관 변경을 승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SK건설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를 위한 초석을 마련하며 ESG관련 의사결정과 경영전략 강화를 위해 이사회산하 ESG위원회를 신설했다.

이사회의 투명한 직무 수행을 위한 장치로 ‘지배구조헌장’을 정관에 명문화해 ESG 중 하나인 지배구조(G)도 혁신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지배구조헌장에는 회사의 건전한 지배구조 확립과 경영 선진화를 위한 이사회의 구체적인 실천방안이 담길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사회는 관련 법령 및 지배구조헌장에 의해 부여된 권한과 책임에 따라 직무를 수행하게 된다.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해 정관에 17개의 새로운 목적사업도 추가했다.

하수처리시설 설계·시공업, 폐기물 수거·분류·소각 및 매립사업, 탄소의 포집·저장 및 이용사업, 자원의 재활용 및 회수된 자원의 매매업 등 환경 관련 사업을 정관에 추가하며 친환경 사업의 본격화를 알렸다.

SK건설 관계자는 “이번 주총에서 친환경 등 새로운 사업진출에 대한 발판을 마련했다”며, “ESG위원회와 지배구조헌장을 통해 투명한 경영체계를 강화하고 ESG 경영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 다뤄진 의안은 제59기 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변경의 건 외에도 이사 선임의 건, 이사보수한도액 승인의 건 등이다.

이날 모든 안건은 원안대로 통과됐으며 박경일 사업운영총괄이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건설부동산] 건설사, 정비사업 수주 '치열'…"서울시장 선거 앞두고 기대감↑" icon[SR건설부동산] 건설사 주총 시즌…첫 여성이사·신사업 등 주목 icon[SR건설부동산] SK건설, 해외 인프라 PPP사업으로 3년 연속 글로벌 금융상 수상 icon[기자수첩] 건설업계 'ESG' 경영…구호로만 그치지 않길 icon[SR건설부동산] 건설업계, '지속가능발전 꿈꾼다'...ESG경영 박차 icon[SR건설부동산] SK건설, 녹색채권 수요예측에 1조2,100억 몰려 icon[SR사회공헌] SK건설, ‘한 끼 나눔 온(溫)택트’ 도시락 나눔 행사 실시 icon[SR건설부동산] 건설업 생존의 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icon[SR건설부동산] SK건설, 블라인드 펀드 통해 중소형 친환경 주거상품 선봬 icon[SR건설부동산] SK건설, 우즈베키스탄 무바렉 발전소 현대화 프로젝트 수주 icon[SR건설부동산] SK건설·현엔 컨소시엄, 장암5구역 재개발 사업 수주 icon[SR건설부동산] SK건설, 스타트업 기술 공모전 ‘드림벤처스타 7기’ 개최 icon[SR건설부동산] SK건설, 태양광 개발 플랫폼 구축 박차...“ESG 경영 강화” icon[SR건설부동산] SK건설, 협력사 ESG 경영 역량 육성 icon[SR건설부동산] SK건설-포스코, 한국형 ‘해상풍력 부유체’ 독자 모델 개발 나서 icon[SR건설부동산] SK건설, 한수원과 수소∙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 추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