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5.15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유통
[SR유통] 쿠팡 "일용직도 상시직 전환하면 '주식 부여'"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1.02.17 14:44:39
  • 댓글 0
ⓒ쿠팡

[SR(에스알)타임스 이호영 기자] 쿠팡(대표 대표 강한승·박대준)은 상시직으로 전환하는 일용직도 주식을 무상 부여한다고 17일 밝혔다. 

쿠팡 현장 근로자 대상 1000억원 상당 주식 부여는 상시직 현장 근로자뿐만 아니라 상시직으로 전환하는 일용직도 포함한다. 

이번 조치는 쿠팡이 그동안 지속해온 상시직 장려 정책의 연장선이다. 쿠팡은 성장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한 직원들을 격려하고 성장 과실을 나누기 위해 현장 근로자 전원에게 주식을 무상 지급하기로 한 것이다. 이를 통해 회사 성장과 직원 성장이 함께 가게 된다.

특히 일용직 근로자 대상 주식 부여는 다음달 5일까지 상시직으로 전환하는 사람이 대상이다. 목표인원은 약 3000명이다. 전환 규모는 물류센터별로 다르다. 채용 현황에 따라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쿠팡은 모든 일용직에게 상시직 전환을 지속적으로 제안해왔다. 이번 주식 무상부여를 통해 상시직 전환을 유도하는 것도 직고용과 상시직을 통해 근로자에게 안정적인 근로 조건을 제공한다는 쿠팡의 평소 철학에서 나온 것이다. 

쿠팡은 그동안 현장 직원의 근로 기준 향상을 선도해왔다. 외주 용역을 통해 운영하는 일반적인 택배업계 사업 방식과 달리 쿠팡은 2014년부터 직고용을 시작해왔다. 

2015년부터 분류 업무 전담 인력을 별도로 투입, 현재 4400명의 전담 인력이 배송 기사 짐을 덜어주고 있다. 이어 2016년 주 5일 근무, 2018년부터는 52시간 근무를 도입했다. 2020년부터 원격 건강상담 서비스, 200억 규모 복지기금 마련, 어린이집 개원 등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이호영 기자  eesoar@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