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5.15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공정운영 산업
[SR공정운영] 철스크랩 구매 담합한 현대제철 등 4개사 검찰 고발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1.02.17 16:18:02
  • 댓글 0

- 조사 방해한 세아베스틸 직원 3명도 고발

[SR(에스알)타임스 김경종 기자]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는 철스크랩 구매 담합과 관련해 현대제철, 야마토코리아홀딩스, 한국철강, 대한제강 등 4개 제강사를 검찰에 고발한다고 17일 밝혔다.

공정위는 지난달 1월 18일 철스크랩 구매 담합에 가담한 현대제철, 동국제강, 와이케이스틸, 한국철강, 대한제강, 한국제강, 한국특수형강 등 7개제강사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3,000억8,300만원을 부과한 바 있다.

이후 공정위는 추가심의를 거쳐 법 위반 정도가 중대하고, 경쟁질서를 현저히 저해하였다고 판단되는 현대제철, 야마토코리아홀딩스, 한국철강, 대한제강 등 4개 제강사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또 공정위는 지난해 5월 세아베스틸 서울 본사 및 군산공장을 대상으로 철스크랩 구매 담합 혐의에 대해 현장조사를 실시하면서, ‘조사 개시 공문’ 및 ‘전산 및 비전산자료 보존 요청서’를 제시하였으나 직원 3명이 업무수첩 파쇄, 철스크랩 관련 업무 서류를 은닉한 것을 적발했다. 이들은 전산용역 업체를 통해 업무용 PC를 초기화하기도 했다.

현대제철의 경우 전·현직 임직원 3명이 철스크랩 구매 담합과 관련한 가담자이거나 보고를 받은 정황이 있는 조사 대상자였으나, 정당한 사유 없이 공정위 출석요구에 불응했다.

공정위는 현대제철 주식회사, 야마토코리아홀딩스 주식회사, 한국철강 주식회사, 대한제강 주식회사 등 4개 제강사를 고발하기로 결정하였다.

또 공정위의 조사를 방해한 세아베스틸 및 소속직원 3명도 고발하기로 결정하였다. 정당한 사유없이 출석요구에 불응한 현대제철 전·현직 임직원 3명에게는 각 200만 원씩 총 6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시장의 경쟁질서를 저해하는 담합에 대해 엄중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정위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공정운영] 주식 소유 금지 위반한 손자회사 대명건설 등 제재 icon[SR공정운영] 공정위, 선급금 미지급한 부강종합건설에 시정명령 icon[SR공정운영] 공정위, 우버-티맵모빌리티 합작회사 설립 승인 icon[SR공정운영] 공정위, 차명회사 누락한 정몽진 KCC 회장 검찰 고발 icon[SR공정운영] 공정위, 물류거래 자율준수기준 도입…“‘일감 몰아주기’ 막는다” icon[SR공정운영] 계약금 물가변동분 인정안한 우신종합건설에 과징금 1,600만원 icon[SR공정운영] 공정위, '차명주식 보유' 이호진 전 태광 회장 檢 고발 icon[SR공정운영] ‘택배이용·상품권 거래’ 소비자 피해주의보 발령 icon[SR공정운영] 공정위, 이통사 ‘갑질’ 혐의 애플 자진시정안 수용 icon[SR경제&라이프] DGB대구은행, 비대면 여권 진위확인 서비스 도입 icon[SR공정운영] '콘크리트관 입찰 담합' 부양산업·신흥흄관에 과징금 3억1300만원 icon[SR공정운영] '입찰 담합' 코오롱인더스트리 등 4개 사에 과징금 29억 icon[SR조선철강] 현대제철, 친환경 담은 ‘모션그래픽’ 공개 icon[SR조선철강] 한국철강협회, ‘스테인리스강 산업 생태계 강건화 지원’ 목표 icon[SR조선철강] 현대제철, 시민들을 위한 한강숲 조성 icon[SR조선철강] 현대제철, 1분기 영업이익 3,039억원…흑자전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