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5.15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공정운영 산업
[SR공정운영] 공정위, 우버-티맵모빌리티 합작회사 설립 승인
  • 김수민 기자
  • 승인 2021.02.10 16:40:10
  • 댓글 0

- 공정위, “시장 경쟁제한 우려 없다 판단”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Uber B.V.(이하 우버)와 티맵모빌리티(주)(이하 티맵모빌리티)의 합작회사 설립 건을 승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우버는 지난해 10월 22일 티맵모빌리티와 함께 국내에서 차량 호출 서비스를 영위할 합작회사(본건 합작회사)를 지분율 51:49로 설립하는 내용의 기업결합을 공정위에 신고했다.

우버는 전세계적으로 차량 공유 플랫폼 등의 사업을 영위하는 사업자로, 국내에서는 ‘우버 택시’, ‘우버 블랙’ 등의 차량 호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티맵모빌리티는 SK텔레콤이 지난해 12월 30일 모빌리티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설립한 회사다.

본건 합작회사는 양사로부터 차량 호출 서비스를 이전받아 사업을 영위할 계획이고, 아울러 티맵모빌리티는 SKT로부터 이전받은 T Map 지도 서비스를 동 합작회사에 제공할 예정이다.

공정위는 양 사의 사업이 중첩되는 국내 차량 호출 서비스 시장을 중심으로 본 기업결합의 경쟁제한 여부를 심사한 결과 경쟁 제한 우려가 없다고 판단하고 2021년 1월 28일 심사결과를 회신했다.

공정위는 결합 전·후 국내 차량 호출 서비스 시장의 시장집중도 변화가 크지 않고, 일반 택시로부터의 경쟁압력도 존재할 뿐만 아니라, 오히려 동 시장의 강력한 1위 사업자인 카카오 T에 대한 실질적인 경쟁압력이 증진될 수 있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경쟁제한 우려가 없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본건 합작회사가 티맵모빌리티로부터 지도를 공급받음으로써 수직적 측면에서 발생할 수 있는 경쟁제한 가능성을 심사한 결과, 지도 서비스 사업자들의 판매선 봉쇄나 차량 호출 서비스 사업자들의 지도 서비스 구매선 봉쇄 가능성도 크지 않다고 판단했다.

이번 공정위의 결정은 차량 호출 서비스와 같은 신산업 분야에서의 혁신경쟁이 촉진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토록 한 데에 의의가 있다고 할 수 있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관련시장의 경쟁을 실질적으로 제한할 우려가 있는 기업결합에 대해서는 엄밀히 심사하여 조치하는 한편, 혁신을 촉진하면서도 경쟁제한 우려가 없는 기업결합은 허용함으로써 기업의 경쟁력이 제고되고 관련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새상품] KT엠모바일, 월 8,000원 대 어르신 전용 무제한 알뜰폰 요금제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삼성 갤럭시 S21, 전작 대비 30% 판매 증가 icon[SR경제&라이프] LGU+, ‘지포스나우’ iOS 서비스 출시 icon[SR통신IT] 정부-통신3사, 설 연휴 영상통화 무료·소상공인 지원 등 합의 icon[SR실적] KT, 그룹사 부진에 ‘주춤’…플랫폼 사업은 급성장(종합) icon[SR사회공헌] 카카오, “김범수 재산 기부, 더 나은 사회·환경 밑거름 기대” icon[SR통신IT] 삼성전자, KBIS 2021서 ‘소비자 맞춤형’ 가전 소개 icon[SR통신IT] 웨이브, ‘성인물’ 송출 사고에 ‘프리미엄 영화’ 1달 무료 제공 icon[SR기획-통신] 디즈니+ 韓 진출 임박…이통3사, 물 밑 협상 ‘치열’ icon[SR공정운영] 라온피플, 1주당 100원 현금배당 결정 icon[SR경제&라이프] 유튜버 1인 평균 수입 3,152만원…상위 1% 6.7억 icon[SR공정운영] 공정거래조정원, 지난해 불공정거래 분쟁 1300여건 조정 icon[SR공정운영] 공정위, 선급금 미지급한 부강종합건설에 시정명령 icon[SR공정운영] 檢, ‘횡령·배임’ 혐의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구속영장 청구 icon[SR통신IT] 삼성 QLED VS LG OLED, 게이밍 시장서도 ‘격돌’ icon[SR공정운영] 주식 소유 금지 위반한 손자회사 대명건설 등 제재 icon[SR통신IT] SKT, 글로벌 통신사와 차세대 5G 기술 선도 icon[SR공정운영] 7개 제강사 철스크랩(고철) 구매 담합 건 관련 4개 제강사 고발 icon[SR공정운영] 지난해 기업결합 865건…전년 대비 99건↑ icon[SR공정운영] 앱마켓‧숙박앱 입점업체 40%…“불공정거래행위 경험 有” icon[SR공정운영] 공정위 "'신세계 이마트 SK와이번스 인수' 승인" icon[SR공정운영] 공정위, 대웅제약 판매방해행위 제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