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5.12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경제&라이프] 삼성 갤럭시 S21, 전작 대비 30% 판매 증가
  • 김수민 기자
  • 승인 2021.02.10 08:55:02
  • 댓글 0
▲서울 강남구 삼성 디지털프라자 삼성대치점에서 소비자들이 '갤럭시 S21'로 셀피를 촬영하고 있는 모습. ⓒ삼성전자

-  '갤럭시 S21' 약 40%, '갤럭시 S21 울트라' 약 36% 순으로 판매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 S21'이 출시 초기에 전작 대비 두자릿수의 판매 증가율을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29일 정식 출시된 '갤럭시 S21' 시리즈의 국내 판매 실적(1월 29일~2월 8일)을 집계한 결과 전작인 '갤럭시 S20' 시리즈와 비교했을 때 같은 기간(11일간)에 약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델별로는 '갤럭시 S21'이 전체 판매량의 약 40%를 차지하며 가장 많이 팔렸으며, '갤럭시 S21 울트라'가 약 36%로 뒤를 이었다.

개별 모델의 경우, '갤럭시 S21 울트라'는 고급감이 돋보이는 팬텀 블랙 색상, '갤럭시 S21'과 '갤럭시 S21+'는 새롭게 선보인 팬텀 바이올렛 색상이 각각 가장 많은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특히 전체 판매량 중 자급제 비중이 약 30%에 달했고, 판매량은 전작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자급제 판매 가운데 온라인 판매 비중은 약 60%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지난달 언팩에서 함께 공개된 '갤럭시 버즈 프로'는 전작 대비 약 2배 수준으로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정식 개통에 앞서 '갤럭시 S21' 시리즈에 대해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했는데, 일부 모델의 물량이 부족해 사전예약 대상 개통 기간과 사은품 신청 기간을 각각 2월 4일과 2월 15일로 연장하기도 했다.

'갤럭시 S21' 시리즈는 예년 대비 약 2개월 앞당겨 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으며, 특히 기존 갤럭시S 시리즈를 사용하고 있는 많은 고객들의 약정 기간이 종료되는 시점인 3~4월에 더욱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출시 초기 판매 호조는 차별화된 디자인과 함께 최고의 사진·동영상 촬영 기술이 탑재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스마트폰 바디와 메탈 프레임, 후면 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져 일체감을 주는 '컨투어 컷' 디자인에 역대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강력한 프로세서와 인공지능(AI) 기술이 대폭 강화된 카메라가 탑재되면서 사용자에게 최상의 경험을 제공했다는 것이다.

특히 기본형인 '갤럭시 S21'이 5G 플래그십 스마트폰으로는 처음으로 100만원 이하로 출시된 것도 소비자 선택을 유도한 요인으로 꼽혔다.

다양한 보상, 대여 서비스와 소비자들이 함께 참여하는 이벤트도 판매 증가에 한몫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오는 3월 31일까지 '갤럭시 S21' 시리즈를 구매하고 기존 폰 반납 시 중고 시세에서 추가 보상을 해주는 '중고폰 추가 보상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제품을 구매할 때도 바로 신청 가능하다.

또한 지난 1월 16일부터 전국 200여개 매장에서 아무 조건 없이 최대 3일 동안 '갤럭시 S21' 시리즈를 대여해 사용해볼 수 있는 '갤럭시 To Go 서비스'도 진행하고 있다.

전작에 비해 '갤럭시 To Go 서비스' 이용 고객이 큰 폭으로 늘어났으며, 이용 고객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부분이 제품 구매 의향이 높아졌다고 응답하는 등 높은 만족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통신IT] 삼성전자, KBIS 2021서 ‘소비자 맞춤형’ 가전 소개 icon[SR통신IT] 삼성 '비스포크'에 밀린 LG전자…‘디자인가전’ 올해 경쟁 더 치열 icon[SR새상품] 삼성전자, 더 크고 똑똑해진 ‘뉴 그랑데 AI 선봬 icon[SR새상품] 삼성전자, ‘갤럭시 A12’ 출시…출고가 27만5,000원 icon[SR경제&라이프] 삼성전자, '비스포크 페스티벌' 개최 icon[SR통신IT] 삼성, 美 오스틴 공장 19조원 투자 검토…9,000억 세액 감면 요구 icon[SR공정운영] '노조와해' 삼성 전·현직 임원 유죄 확정…이상훈 전 의장 무죄 icon[SR경제&라이프] 삼성 지원 김형범 연세대 교수, 질병 발생 시간 측정 시스템 개발 icon[SR경제&라이프] 삼성 제트, ‘청정스테이션’ 판매 2배↑ icon[SR경제&라이프] 하나은행, '대한민국 최우수·글로벌 혁신 PB은행상' 수상 icon[SR기획-전자] 삼성 독주 ‘폴더블폰’ 시장, 애플 합류할까 icon[SR기획-재계] 올해 화두는 ‘ESG’…선진적 경영 방식 ‘눈길’ icon[SR공정운영] 공정위, 우버-티맵모빌리티 합작회사 설립 승인 icon[SR기획-통신] 디즈니+ 韓 진출 임박…이통3사, 물 밑 협상 ‘치열’ icon[SR공정운영] 라온피플, 1주당 100원 현금배당 결정 icon[SR통신IT] 삼성전자, Neo QLED 전 라인업 게임 기능 대폭 강화 icon[SR통신IT] 삼성, ‘갤럭시노트’ 단종설 솔솔…하반기 팬에디션 출시 전망 icon[SR공정운영] 삼성전자, 내달 17일 정기 주주총회 개최 icon[SR통신IT] 삼성전자, 세계 최초 인공지능 HBM-PIM 개발 icon[SR통신IT] 삼성전자, 스마트 주문·결제 솔루션 '삼성 키오스크' 출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