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6.23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실적] KT, 지난해 영업익 1조1,841억원…전년比 2.1%↑
  • 김수민 기자
  • 승인 2021.02.09 13:42:07
  • 댓글 0

- 성장사업 구조적 확장…별도기준 영업이익 17.4%, 순이익 55.3% 성장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KT가 지난해 AI·DX, 미디어 등 디지털 플랫폼 매출이 크게 성장하면서, 본격적인 ‘디지코(Digico)’로의 전환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성장사업의 구조적 확장으로 KT 별도기준 서비스 매출이 9년 만에 15조원의 벽을 넘어섰다. 특히 별도기준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8,782억원과 6,655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7.4%와 55.3% 상승하는 성과를 거뒀다.

KT는 2020년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매출 23조9,167억원, 영업이익 1조1,841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단말 매출 감소로 전년 대비 매출은 1.7% 감소했으나 서비스 매출은 0.4%, 영업이익은 2.1% 증가한 실적이다.

성장은 플랫폼 사업이 이끌었다. AI·DX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11.8% 증가하며, KT 전체 사업영역 가운데 가장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IDC와 클라우드 사업은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따라 2020년에도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오픈한 국내 최대 용량의 용산 IDC는 이미 예약률 70%를 달성했고, 클라우드 사업도 공공·금융기관 중심으로 고객 기반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또한 국내 최고 AI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한 AI 콘택트 센터(AICC) 서비스는 대기업, 금융사, 교육기관 등 다양한 산업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블록체인 매출은 코로나19 이후 지역상권 강화를 위한 지자체의 지역화폐 발행량이 증가하면서 2019년 대비 7배 가까이 성장했다.

IPTV도 플랫폼 기반 매출 증가로 KT 매출 성장에 주도적인 역할을 이어갔다. 매출은 전년 대비 7.7% 증가하고, 제휴 확대를 통한 서비스 경쟁력 강화로 가입자 순증세를 지속하며 유료방송시장 1등의 자리를 더욱 확고히 다졌다.

무선 매출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로밍 매출이 감소했으나, 5G 가입자가 본격적으로 늘면서 전년 대비 1.3% 증가한 6조9,33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KT는 고객 혜택 강화를 최우선 목표로 연령·콘텐츠·사용량 등을 고려한 고객 맞춤형 특화 요금제를 선도적으로 출시하며 5G 가입자 기반을 확대했다. 2020년 말 기준 5G 누적 가입자는 362만명으로 통신 3사 중 가장 높은 순증 증가율을 기록했으며, 후불 휴대폰 가입자 중 25%가 5G를 사용하면서 3사 중 가장 높은 5G 가입 비중을 나타냈다. 무선 ARPU도 3사 중 가장 높았다.

유선전화 매출은 전년 대비 7.3% 감소했으며, 초고속인터넷 매출은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초고속인터넷은 서비스 상용화 22년 만에 국내 최초 900만 가입자를 돌파했다. 상반기 출시한 기가와이(GiGA Wi)는 언택트 시대 가정 내 공간제약 없이 기가 와이파이 환경을 제공하며 신규 가입자의 약 25%를 유치했다.

BC카드는 코로나19로 인한 외국인 여행객 감소 및 소비 위축의 영향으로 매출이 전년 대비 4.2% 하락했다. KT에스테이트는 분양 매출 감소와 여행객 감소 영향에 따른 호텔 매출 하락으로 매출이 전년 대비 24.9% 감소했다. T커머스 및 온라인 광고 취급고 증가, 음원 서비스 가입자 확대 등으로 콘텐츠 그룹사 매출은 전년 대비 9.6% 성장했다. 올해도 콘텐츠 그룹사의 플랫폼 경쟁력은 지속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KT는 지난해 ‘텔코(Telco)’에서 ‘디지코(Digico)’로의 전환을 선언하며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변화하고 있다. 현재 많은 기업과 산업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KT는 차별화된 AI, Big Data, Cloud 경쟁력을 바탕으로 다른 산업의 디지털 전환에 기여하고, 이를 기반으로 성장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정부에서 추진 중인 다양한 뉴딜 사업에서도 KT가 보유한 통신 및 플랫폼 역량을 바탕으로 국가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룹사 역시 디지털 경쟁력 확보를 위해 리스트럭처링을 진행 중이다.

순이익이 큰 폭으로 개선됨에 따라 주주환원을 강화했다. 지난해 5월 강화된 배당정책을 발표한 KT는 1주당 배당금을 전년보다 250원 늘어난 1,350원으로 결정하고,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확정 후 지급한다.

김영진 KT CFO 재무실장은 “2021년은 디지털 플랫폼 사업의 확대, 과감한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통해 차별화된 방식으로 성장하는 회사가 될 것”이라며, “그룹 역량을 결집해 성장에 집중하고, 이를 기반으로 기업가치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통신IT] KT, ISO 45001 인증 취득…“안전한 근무환경 조성 앞장” icon[SR사회공헌] KT, 설명절 맞아 ‘사랑의 간식꾸러미’ 광주지역 그룹홈에 전달 icon[SR통신IT] KT, 부산 대표 지역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동백전' 키운다 icon[SR경제&라이프] KT-태인교육, 지역 교육 상권 활성화 추진 icon[SR통신IT] KT, 제네시스와 ‘클라우드 기반 AI 콘택트센터’ 사업 추진 icon[SR경제&라이프] KT, ‘코로나19’ 빅데이터 분석…“5인이상 집합금지 통했다” icon[SR통신IT] KT, ‘울산페이 배달서비스’ 출시 공모 이벤트 시행 icon[설 기획-SR금융] 설 연휴 투자전략…“실적 개선 업종 주목해야” icon[SR실적] KT, 그룹사 부진에 ‘주춤’…플랫폼 사업은 급성장(종합) icon[SR통신IT] 정부-통신3사, 설 연휴 영상통화 무료·소상공인 지원 등 합의 icon[SR새상품] KT엠모바일, 월 8,000원 대 어르신 전용 무제한 알뜰폰 요금제 출시 icon[SR기획-재계] 올해 화두는 ‘ESG’…선진적 경영 방식 ‘눈길’ icon[SR기획-통신] 디즈니+ 韓 진출 임박…이통3사, 물 밑 협상 ‘치열’ icon[SR공정운영] 라온피플, 1주당 100원 현금배당 결정 icon[SR경제&라이프] KT, 언택트 시대 맞춤형 ‘AI 산후조리’ 제공 icon[SR사회공헌] KT, 예술의전당과 ‘마음을 담은 클래식’ 개최 icon[SR인사] KT에스테이트, 최남철 신임 대표이사 선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