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5.12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실적] LGU+, 지난해 영업익 8,862억…전년比 29.1%↑
  • 김수민 기자
  • 승인 2021.02.03 10:45:56
  • 댓글 0
▲LG유플러스 용산 사옥. ⓒLG유플러스

- 연간 매출 13조4,176억원으로 전년 보다 8.4% 늘어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LG유플러스는 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020년 연간 영업수익(매출) 13조4,176억원, 서비스수익 10조5,906억원, 영업이익 8,862억원을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8.4% 증가했다. 유무선 서비스 개선에 따른 가입자 성장이 배경으로 지목된다. 영업수익에서 단말 수익을 제외한 서비스수익 역시 2019년에 비해 15% 늘어났다. 수익 증가와 더불어 효율적인 마케팅 비용 관리가 이어지면서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9.1%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 기준 영업수익은 3조5,173억원, 서비스수익은 2조7,50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0.8%, 16.3% 늘었다. 반면 영업이익은 아이폰12 출시와 5G 순증가입자 영향 등으로 마케팅 비용이 일시적으로 증가, 전년 동기 대비 3.7% 줄어든 1,755억원을 기록했다.

◆ MNO·MVNO 가입자 증가로 수익↑…스마트홈·기업 부문도 호실적
연간 기준 모바일 수익은 전년 대비 5.4% 증가한 5조8,130억원을 달성했다. 5G 중심의 MNO 가입자와 MVNO 가입자 증가가 전체적인 무선 수익 성장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전체 무선 가입자 숫자는 1,665만2,000명으로 늘어났다. 이는 전년 대비 9.2% 증가한 수치다. 특히 5G 가입자는 2019년에 비해 136.6% 늘어난 275만6,000명을 기록했다.

MVNO는 알뜰폰 파트너스를 중심으로 한 ‘LTE 대용량 요금제’와 자급제 폰과 결합한 ‘알뜰폰 꿀조합 요금제’ 등 상품이 호평을 받으며 가입자가 대폭 늘어났다. 지난해 LG유플러스의 망을 이용하는 MVNO 사업자의 누적 가입자는 190만1,000명으로 집계됐다.

IPTV와 초고속 인터넷으로 구성된 ‘스마트홈’ 부문은 전년 대비 9.9% 증가한 2조134억원의 수익을 거뒀다.

IPTV 수익은 지속적인 가입자의 성장에 힘입어 전년 대비 10.9% 증가한 1조1,452억원을 기록,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조원 이상의 수익을 기록했다. 고객을 가구별로 세분화하고, 키즈 콘텐츠를 강화하는 등 차별화 전략이 가입자 증가를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IPTV 가입자는 전년 대비 10.4% 증가한 494만4,000명을 달성했다.

초고속 인터넷 사업 역시 경쟁력 있는 요금제 출시에 따른 가입자 증가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8.6% 늘어난 8,682억원의 수익을 달성, 스마트홈 실적 개선에 보폭을 맞췄다.

기업 인프라 부문에서는 IDC 사업에서 거둔 성과가 전체 수익 증가를 이끌었다. ‘20년 기업 인프라 부문 수익은 전년 대비 3.5% 증가한 1조3,59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IDC 사업 수익은 전년 대비 16.1% 늘어난 2,278억원으로 나타났다.

연간 마케팅비용은 5G 가입자 확보를 위한 광고선전비, 공시지원금 총액 증가 등으로 전년 대비 3.8% 증가한 2조3,298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전체 서비스 수익대비 마케팅비용 지출 비중은 24.1%로 전년 대비 0.3%포인트 줄었다.

CAPEX는 5G 커버리지 확대를 위한 기지국 구축 등으로 2조3,805억원을 집행했다.

◆ 올해 과제 ‘질적 성장’…“B2C 콘텐츠 차별화·B2B 신사업 발굴”
LG유플러스는 올해 고객 가치 증대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질적 성장’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고객 만족을 위해 콘텐츠를 강화하고, 고객 불만이 많은 영역을 개선하는 등 이른바 ‘찐팬’ 확보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실제로 LG유플러스는 올 초 중저가 5G 요금제를 비롯해 온라인 전용 요금제, 결합 할인 상품 등을 내놓으며 찐팬 확보를 위한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향후 LG유플러스는 온라인 판매 채널을 강화하고 장기 고객 혜택을 개선하는 등 차별화된 고객 경험 제공 방안을 지속해서 고민할 방침이다.

5G 네트워크는 올해 인빌딩과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커버리지를 확대한다. SA 기반의 5G 상용화를 추진하는 한편, 28GHz 대역 서비스를 위한 사업 모델 발굴에도 나설 계획이다. 기업사업 부문에서는 5G에 맞춰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 스마트모빌리티 등을 중심으로 신규 먹거리 확보에 주력한다.

IPTV, IoT 등을 중심으로 스마트홈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도 이어갈 방침이다. 언택트 시대에 맞춘 교육 콘텐츠를 활용해 IPTV 경쟁력을 높이고, 넷플릭스· 구글 등 글로벌 사업자와 협업을 통한 신규 서비스 발굴도 추진한다.

자회사인 LG헬로비전과 함께 다양한 융복합 서비스를 발굴하는 등 시너지 창출에도 박차를 가한다. LG헬로비전과 자원 공동 활용으로 비용절감 및 경쟁력 강화 등 시너지 극대화 방안도 고민할 계획이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부사장)는 “올해는 고객 가치 혁신을 목표로 소모적인 획득비 경쟁을 지양하고. 안정적인 투자를 통해 질적 성장을 추진하겠다”며 “미래성장 사업에서 의미 있는 성과 도출과 경영목표를 달성해 기업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통신IT] LGU+, 창원시와 스마트 수소산업 추진 icon[SR통신IT] LGU+, 양자내성암호로 안전한 의료정보시스템 만든다 icon[SR통신IT] LGU+, 세종시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 구축한다 icon[SR사회공헌] LGU+, ‘두드림 U+요술통장’ 비대면 발대식 개최 icon[SR통신IT] LGU+, 전국 주요 매장에 ‘U+키오스크’ 도입 icon[SR통신IT] LGU+, 부산정보산업진흥원, ‘한·아세안 ICT 융합 빌리지’ 업무협약 icon[SR새상품] LGU+, 월 3만7,500원 '5G 최저가 요금제'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LGU+, U+멤버십서 ‘설 선물 반값’ 프로모션 icon[SR경제&라이프] 미래에셋생명, 변액 스마트케어 서비스·이벤트 오픈 icon[SR공정운영] 공정위, 이통사 ‘갑질’ 혐의 애플 자진시정안 수용 icon[SR실적] LGU+, 지난해 영업익 29.1% 증가…‘5G·IPTV’ 실적 견인(종합) icon[SR사회공헌] LG헬로비전, ‘마음나눔 꾸러미’ 장애인 100가정에 전달 icon[SR통신IT] LGU+, 갤럭시 S21 사전개통 종료…“울트라 팬텀 블랙 가장 많이 판매” icon[SR사회공헌] LGD, 17년째 꾸준한 '따뜻한 나눔' 실천 icon[SR경제&라이프] LGU+, 미아방지 ‘지문등 사전 등록’ 2,200개 매장으로 확대 icon[SR사회공헌] LGU+, 협력사 2,000여곳 납품대금 160억원 조기지급 icon[SR새상품] LGU+, 해외장기체류 고객 전용 알뜰폰 요금제 출시 icon[SR경제&라이프] LGU+, 뮤지컬 ‘명성황후’ 안방TV서 독점 중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