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2.7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유통
[SR유통] CJ제일제당, 비비고 국물요리...'집밥' 트렌드 속 2000억원대 메가 제품 등극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1.01.29 08:46:09
  • 댓글 0
ⓒCJ제일제당

[SR(에스알)타임스 이호영 기자] CJ제일제당 비비고 국물요리가 가정간편식 시장 지평을 넓히고 식문화 트렌드 변화를 이끌며 '국민 집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CJ제일제당(대표 최은석)은 비비고 국물요리가 지난해 2000억원대 메가 제품으로 등극했다고 28일 밝혔다. CJ제일제당 가정간편식(HMR) 중 매출 2000억원 이상인 메가 제품 반열에 오른 것은 햇반·비비고 만두에 이어 비비고 국물요리가 세 번째다.

2016년 6월 출시한 비비고 국물요리는 출시 첫해 매출 140억원에 이어 2017년 860억원, 2018년 1280억원, 2019년 1670억원, 지난해 2180억원을 기록하며 폭발적으로 성장해왔다.

지난해만 1억봉 이상 판매됐다. 이는 국민 1인당 두 그릇 이상 먹은 셈이다. 밥과 국이 기본인 한국인 식탁에 필요한 '또 하나의 집밥'이자 하나의 식문화로 평가 받는다.

특히 가정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인기 외식 메뉴들을 제품화한 차돌육개장·진국설렁탕·전복미역국·갈비탕 등을 찾는 수요가 큰 폭 증가했다. 비비고 국물요리 인기에 힘입어 식품업체들이 다양한 제품들을 출시하며 시장은 더욱 커졌고 소비자 선택 폭도 넓어졌다. 실제 닐슨 코리아 기준 상온 국·탕·찌개 시장은 지난해 약 3120억원 규모로 전년 대비 30% 이상 성장했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지난해 시장점유율 43%로 압도적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같은 성과에 대해 CJ제일제당은 전문점 수준의 맛과 품질, 편의성과 다양한 메뉴 라인업 등이 소비자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고 있다. 독보적인 상온 R&D 기술과 노하우를 토대로 육개장·미역국·사골곰탕 등 일상식 메뉴는 물론 전문점 수준 외식 메뉴까지 최신 트렌드와 소비자 눈높이에 맞추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이 시장에서 통하고 있다는 평가다.

글로벌 매출에도 탄력이 붙었다. 지난해 비비고 국물요리 해외 매출은 사골곰탕·삼계탕·육개장 등을 중심으로 2017년 대비 3배로 껑충 뛰었다. 수출 대상국도 미국·일본·중국·대만·인도·파라과이 등까지 모두 40여개국으로 늘었다.

특히 비비고 삼계탕 판매에 본격적으로 나선 미국에서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했다. 올해는 국가별 수출 규격에 맞춘 전용제품 출시를 확대하고 유통 채널을 넓혀 글로벌 매출을 전년 대비 30% 가량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은 올해 비비고 국물요리 매출 2600억원 달성에 주력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비비고 국물요리가 '국민 집밥' 대표 제품으로 HMR 전체 시장 성장을 견인하며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며 "끊임없는 연구 개발을 통해 소비자 눈높이와 입맛에 맞는 제품으로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영 기자  eesoar@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