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1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증권
[SR경제&라이프] 카드론 3분기 연체율 하락…“코로나 착시효과”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0.12.01 16:48:51
  • 댓글 0
ⓒpixabay이미지

- 카드사 7곳, 3분기 기준 카드론 잔액 35조3,122억 원

- 전년 대비 3조9653억 원 증가…9월 평균 연체율 1.446%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올해 3분기 카드사들의 장기카드대출(카드론) 잔액이 35조원을 넘어섰다. 코로나19에도 시중에 풀린 유동성이 자산 가치를 끌어올리면서 이른바 ‘빚투(빚내서 투자)·영끌(영혼까지 끌어 모은 투자)’ 현상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연체율은 오히려 낮아졌는데, 업계에선 대출만기 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등 금융지원 정책에 따른 착시효과일 뿐 내년 상반기 들어서 회복할 수 없는 건전성 하락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카드사 7곳(신한·삼성·KB·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의 올 3분기 기준 카드론 취급액은 35조3,122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31조3,469억 원보다 3조9,653억 원(12.64%) 증가한 액수다.

월별 증감 추이를 보면, 카드론 이용액은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된 지난 5월을 제외하고 모두 전년 동기 보다 급증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매섭던 지난 3월 증가액은 4조3,242억 원을 기록했다. 이후 줄곧 3조원대 가량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월 증가액은 4조1,544억 원으로 집계됐다.

카드업계에선 실물경기 침체로 인한 생활자금 수요가 늘었던 탓으로 분석하면서도 최근 전세자금 대출과 공모주 열풍으로 인해 대출실행이 급증했던 것을 원인으로 꼽았다. 통상 금융당국이 1금융권인 시중은행의 대출 규제를 강화할 경우 수요가 카드사 등 2금융권으로 몰리는 추세에서 카드론 잔액의 증가는 당연한 수순이란 분석이다.

주목할 것은 연체율이다. 3분기 기준 카드론 이용액이 전년보다 4조원 가까이 급증했음에도 연체율은 오히려 하락했단 점이다.

카드 대출 연체율은 올해초 코로나19(COVID-19) 확산과 맞물려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다 6월과 7월부터 낮아지기 시작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경기가 위축되고 가계·소상공인 유동성이 좋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정부가 뿌린 14조원의 긴급재난지원금 영향이 컸다.

재난지원금 효과가 사실상 끝난 8월 다시 연체율이 고개를 들었다. 특별한 경기 회복 모멘텀이 없어 연체율이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9월에 오히려 연체율이 내려갔고, 10월 들어선 평균 1.453%로 9월(1.446%) 보다 0.007% 올랐다.

업계는 정부 자금지원과 대출 관련 유예조치가 끝나는 내년 상반기 연체율이 크게 오를 가능성이 있단 우려감을 보였다.

실제 금융당국은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한 지난 4월부터 중기·소상공인의 대출원금 및 이자상환 의무를 내년 3월까지 유예해줬다. 카드론도 원금 상환이 유예되는 신용대출에 포함됐다. 지난달 30일 기준 카드론을 포함한 2금융권 대출만기 연장 규모는 1조원에 달한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대출원금 및 이자상환 유예 신청자가 코로나19 사태로 연체 우려가 있는 개인채무자에 한정된 만큼, 유예 기간이 끝나면 부실채권으로 변질될 수 있다”면서 “특히 카드론은 평균금리가 14%로 고금리에 속할 뿐 아니라 이용자 절반 이상이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이기 때문에 향후 연쇄 부실로 확대될 우려도 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치상 현시점의 연체율이 낮게 나타났지만 내년 상반기에는 부실이 가시화돼 지금보다 높은 수준을 나타낼 것”이라고 우려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