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6.25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새상품] ‘LG 윙’, 내달초 109만8,900원에 출시
  • 김수민 기자
  • 승인 2020.09.22 10:00:00
  • 댓글 0
▲LG전자가 내달 초 출시하는 전략 스마트폰 ‘LG 윙(LG WING)’의 가격을 109만8,900원으로 결정했다. ⓒLG전자

- 공격적인 가격 정책 통해 고객에 새로운 폼팩터 체험 기회 확대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LG전자가 내달 초 출시하는 전략 스마트폰 ‘LG 윙(LG WING)’의 가격을 109만8,900원으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LG전자는 공격적인 가격을 제시해 변화를 원하는 많은 고객이 ‘LG 윙’만의 새로운 폼팩터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LG 윙’의 가격은 지금까지 국내 시장에 출시된 ‘이형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형 스마트폰’은 기존의 바(Bar) 타입의 일반적인 폼팩터에서 벗어난 제품을 의미한다. 듀얼스크린, 폴더블 등 멀티태스킹을 위한 확장형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는 제품들이 이에 해당된다.

‘LG 윙’에는 각각 6.8형, 3.9형 크기의 두 개의 올레드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부품 가격 가운데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이를 감안하면 불필요한 가격 거품을 걷어내, 좀 더 많은 고객이 이 제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LG전자의 공격적인 출고가 전략을 엿볼 수 있다.

또 LG전자는 많은 고객이 구매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예약 판매 프로모션을 과감히 없앴다. 대신 10월 한 달간 이 제품을 구매한 모든 고객에게 2년 내에 메인 스크린이나 세컨드 스크린이 파손 됐을 때, 교체비용의 70% 할인권을 증정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LG 윙’은 사용자들에게 익숙한 바타입 스마트폰의 편의성에, ‘스위블 모드’로 기존과 완전히 다른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더한 제품이다. 고객은 평상시에는 일반 스마트폰처럼 사용하다가 필요 시, 메인 스크린을 시계방향으로 돌려 숨어 있던 세컨드 스크린과 함께 사용할 수 있다.

‘LG 윙’의 스위블 모드에서는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두 화면을 모두 사용하거나, 두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도 있다.

LG전자는 ‘LG 윙’만이 가지고 있는 폼팩터의 장점을 극대화 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짐벌 모션 카메라’ 기능을 적용했다. 짐벌은 스마트폰이나 카메라 등으로 영상을 촬영할 때 카메라가 흔들리는 반대 방향으로 움직임을 만들어 안정적이고 부드러운 영상 촬영을 가능하게 하는 전문 장비다.

LG 윙은 내달 초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채널을 통해 국내 시장에 출시된다.

‘LG 윙’은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첫 번째 제품이다.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는 스마트폰의 진화된 사용성에 무게를 두고, 성장 가능성 있는 영역을 선제 발굴해 나가겠다는 LG 스마트폰의 혁신 전략이다.

마창민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전무)은 “LG 윙은 기존 스마트폰의 익숙함에 ‘스위블 모드’라는 세상에 없던 사용자 경험을 더한 제품”이라며 “스마트폰의 진화된 사용성에 무게를 두고, 성장 가능성 있는 영역을 발굴하는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첫 제품인 만큼 미래 스마트폰 경험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경제&라이프] LG 프라엘 메디헤어, 대한모발학회 학술대회서 첫 선 icon[SR경제&라이프] LG전자, 협력사 스마트 팩토리·디지털 전환 ‘순항’ icon[SR경제&라이프] LG전자, ‘골드스타 에어컨’ 디지털 캠페인 진행 icon[SR사회공헌] LGU+-게임문화재단-NHN, 꿈나무마을에 노트북·스마트패드 기증 icon[SR새상품] LG전자, 실속형 스마트폰 ‘Q31’ 25일 출시…출고가 20만9,000원 icon[SR통신IT] 애플 아이폰12 출시 임박…삼성·LG 폼팩터 ‘승부’ icon[SR경제&라이프] LG 홈브루, 신제품 낸 7월부터 판매량 ‘껑충’ icon[SR포커스] 美, 화웨이 제재 본격화…한국 기업 '불확실성↑' icon[SR통신IT] “익숙함에 새로움 더했다”…LG전자, ‘윙’ 전격 공개 icon[SR CEO] 구광모 LG 회장, “지금이 바뀌어야 할 변곡점” icon[SR포커스] 수차례 수정한 LG전자 MC ‘투트랙’, 이번엔 브랜드 안착할까 icon‘통신비 일부 지원·중학생 돌봄비 15만원’ 등 여야 4차 추경 합의 icon[SR경제&라이프] LGD, 이태원, 합정동에서 OLED 활용한 미디어 아트 선봬 icon[SR사회공헌] LG이노텍 노조, 협력사 코로나19 극복 돕는다 icon[SR사회공헌] LGU+, 추석 맞아 협력사 납품대금 520억원 조기 지급 icon[SR경제&라이프] LG전자 생활가전, 美 소비자 만족도 2년 연속 1위 icon[SR통신IT] LG전자, 미래 자동차 인테리어 콘셉트 공개 icon[SR새상품] LG전자, 실속형 ‘K 시리즈’ 스마트폰 3종 출시 icon[SR새상품] LG전자,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 빌트인 전용 신제품 출시 iconLG화학, 3분기 영업익 9,021억…전년比 158.7%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