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8.5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유통
[SR유통] CJ푸드빌, 코로나19 극복 ‘자구안’ 시행
  • 임재인 기자
  • 승인 2020.03.31 18:07:59
  • 댓글 0

- 경영진 급여 반납도 불사해

[SR(에스알)타임스 임재인 기자] 코로나발 공포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 및 매출 하락세가 장기화되면서 외식산업이 고사 위기에 빠지자 기업들이 ‘생존’을 위한 강력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세계적 경제 충격에 생존 경영이 기업의 1순위 목표가 된 것이다.

CJ푸드빌은 코로나19(우한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생존과 지속경영을 담보하기 위한 고강도 ‘자구안’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정성필 대표이사 명의로 발표한 ‘생존을 위한 자구안’은 코로나19 사태로 야기된 글로벌 경제 위기와 경영환경 악화에 따라 부동산 등 ▲고정자산 매각 ▲신규투자 동결 ▲지출억제 극대화 ▲경영진 급여 반납 ▲신규 매장 출점 보류 등 유동성 확보에 전사적 역량을 쏟는 것이 골자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으로 회사의 모든 사업 부문에 적신호가 켜져 생존을 위한 자구안 시행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감염을 우려한 소비자들이 외식을 기피하면서 국내 외식산업 자체가 무너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외식산업은 심리적인 영향이 커서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단기간 내 피해 복구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며 “오늘의 생존이 미래를 약속할 수 있기에 임직원 모두가 이번 자구안을 이해하고 동참하기를 당부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존폐의 위기에 내몰린 현 상황이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나 금번 자구안으로 극복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CJ푸드빌 CI ⓒCJ푸드빌

임재인 기자  limjaein07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