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5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인권 기관 단체
[SR 인권]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고충상담창구 유명무실"종사자 6.8% 성폭력 피해.. 10명 중 7명 “그냥 참고 넘겼다”
  • 신숙희 기자
  • 승인 2018.04.13 13:56:18
  • 댓글 0

[SR(에스알)타임스 신숙희 기자]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실태조사 결과 6.8%가 최근 3년간 직접적인 성희롱·성폭력 피해를 입었으나, 이 가운데 67%는 적절한 대처를 하지 못한 채 참고 넘긴 것으로 조사됐다. 

성폭력 발생 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기관 내 고충상담창구에 대해 2명 중 1명은 모르고 있었고, 10명 중 3명은 '비밀보장이 되지 않을 것 같다'고 답해 고충상담창구 운영 관련 홍보와 치침 마련 등이 시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여성가족부는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방지조치 특별점검'에 따라 기관별 성희롱·성폭력 실태를 파악하기 위한 사전 온라인 조사를 실시하고, 13일 그 결과를 발표했다.

국가기관·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종사자 56만9천명 중 40.8%인 23만2천명이 응답했으며, 조사는 지난달 12일부터 지난 6일까지 4주간 진행됐다. 

조사결과 6.8%가 최근 3년간 성희롱·성폭력의 '직접 피해'를 입은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성희롱·성폭력 피해 후 어떻게 대처했는가라는 질문에는 67.3%가 '그냥 참고 넘어갔다'고 응답했다. 뒤이어 '직장 내 동료나 선후배에게 의논했다'(23.4%), '직장상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4.5%), '고충상담창구원이나 관련 부서에 신고했다'(3.0%) 순이었다. 

▲직장 내 성폭력 (사진=픽사베이)

직장상사나 고충상담원에게 도움을 요청했을 때 사건처리 결과에 만족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그렇지 않다'(34.9%), '그렇지 않다'(16.5%), '보통이다'(18.2%) 등으로 부정적 응답 비율이 높았다.

고충상담창구 운영과 관련한 질문에 응답자 절반 가량이 '고충상담창구 운영 등에 관한 정보를 모른다'(47.2%)고 답했으며, '비밀보장이 되지 않을 것 같다'는 응답도 29.3%를 차지했다.

재직 중인 직장에서 성희롱·성폭력 사건 발생 시 적절하게 처리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매우 그렇다'(44.6%)와 '약간 그렇다'(26%)는 긍정적인 응답이 70.6%를 차지했다.

반면 10명 중 3명(29.4%)은 '그렇지 않다'며 부정적으로 생각했다.

그 이유로 '비밀유지가 안 돼서 2차 피해가 발생할 것 같다'(37.3%)는 점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서 '기관 측의 축소·은폐 등 공정한 처리가 어렵다'(20.7%), '체계적으로 사건을 처리할 상담창구나 관련 규정이 없다'(20.6%) 순이었다.

이숙진 여성가족부 차관은 "이번 조사결과를 기초로 삼아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실태 파악을 위한 현장점검을 면밀히 실시할 예정"이며 "각 기관들이 성희롱·성폭력이 발생할 경우 피해자 보호를 위한 사건처리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여성가족부가 중심이 돼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숙희 기자  greenline815@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