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17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공정운영 기관 단체
[공정운영] 시각장애인 등 '장애인증' 위조 부정입학자 입학취소
  • 신숙희 기자
  • 승인 2018.01.26 17:01:20
  • 댓글 0
 

[SR타임스 신숙희 기자] 장애인증 서류를 가짜로 꾸며 대학 장애인 특별전형에 부정입학한 5명이 적발됐다. 학교별로는 고려대 1명, 서울시립대 3명, 전주교대 1명이다.

26일 교육부는 전국 199개 4년제 대학을 대상으로 2013~2017학년도까지 장애인 특별전형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이들 5명은 비교적 장애 정도가 덜해 외관으로는 장애 여부를 알아보기 어려운 시각장애 6등급으로 위장하고, 지원 서류에 위조된 장애인등록증을 냈다. 

5명 가운데 고려대와 서울시립대에 입학했다가 적발된 4명은 입학이 취소됐고, 전주교대는 입학 취소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교육부는 2018학년도 입시에서 입시 부정 사례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도록 장애인특별전형 관련 지원 서류 확인을 강화해 줄 것을 각 대학에 요청했다. 

교육부는 기초생활수급자, 국가보훈대상자 등 별도의 지원 자격이 있는 모집단위에 대해서도 서류 확인을 강화할 계획이다..

부정 입학생 중 3명이 수능에서 특별관리대상자로 인정받고, 시간연장 등의 혜택을 받은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이달 15일 수능 특별관리대상자 지원 서류 위조 실태에 대한 조사에도 착수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2013∼2017학년도 수능에서 시간 연장 혜택을 받은 1506명 중 개인정보활용동의서 등 관계 서류가 보존된 11개 지역 685명의 서류를 검증하고 있다"면서 "실태 조사 결과 서류 위조 사실이 확인되면 수능성적 무효 조치, 경찰 고발 등 엄중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숙희 기자  greenline815@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