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17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공정운영 기관 단체
[공정운영] "사무장병원, 과잉진료, 나이롱환자 신고하세요!"내부 신고자 적극 보호...포상금도 지급해
  • 최헌규 기자
  • 승인 2018.01.12 17:10:15
  • 댓글 0
▲ 국민권익위원회는 4월 15일까지 3개월간 사무장병원, 보험사기 등 의료분야 부패 및 공익침해에 대한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한다. 신고에 따라 부당이익이 환수되는 등 공익에 기여하는 경우 최대 30억원의 보상금 또는 최대 2억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사진=국민권익위)

[SR타임스 최헌규 기자] 정부가 의료분야 부패를 근절하기 위한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한다. 의료분야 특성상 내부 신고가 많을 것으로 예상 돼 불법행위에 가담했더라도 처벌이 감면되는 책임감면을 적극 적용할 계획이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는 오는 15일부터 4월 15일까지 3개월간 사무장병원, 보험사기 등 의료분야 부패 및 공익침해에 대한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신고에 따라 부당이익이 환수되는 등 공익에 기여하는 경우 최대 30억원의 보상금 또는 최대 2억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사무장병원 개설‧운영행위, ‘나이롱환자’ 유치 등 과잉‧허위진료를 통한 보험사기, 요양보호사 허위등록 등을 통한 요양급여 부정수급, 의약품 리베이트, 그밖에 의료법, 국민건강보험법 등 관련법 위반으로 국민건강을 침해하는 행위 등이 집중신고 대상이다.

사무장 병원은 의사‧한의사가 아닌 개인이 투자수익을 목적으로 설립한 병원으로 의료법에 위배된다.

국민권익위는 과잉진료나 속칭 ‘나이롱환자’ 등 의료분야 부패가 국민의 건강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건강보험 재정의 건전성을 저해하는 등 부정적 영향이 심각하다고 판단, 집중신고기간 운영을 통해 각종 부패행위를 적발하고 제도를 개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신고는 방문‧우편(서대문구 통일로 87 NH농협생명빌딩 동관 1층 ‘부정부패신고센터’), 인터넷(국민권익위 홈페이지(www.acrc.go.kr), 국민신문고(www.epeople.go.kr)을 통해 신고할 수 있다.

또 전국 어디서나 국번 없이 정부대표 민원전화 ‘국민콜’(☎ 110) 또는 부패‧공익신고전화(☎ 1398)를 통한 신고상담도 가능하다.

접수된 신고는 국민권익위의 사실 확인 후 경찰청, 복지부, 지자체, 건보공단 등 수사‧감독기관에 수사의뢰(이첩)하는 등 관계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처리된다.

국민권익위는 신고접수 단계부터 철저한 비밀보호와 신분보장, 불이익 사전예방, 신변보호를 통해 신고자가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보호한다는 방침이다.

또, 이번 신고기간을 통해 부패 빈발지역과 유형이 드러나면 실태점검을 실시하고 유관기관과 정보를 공유해 반부패 제도개선으로 연계할 계획이다.

국민권익위 허재우 신고심사심의관은 “의료분야 부패‧공익침해는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위반행위가 발생하는 고질적 부패취약분야였다”면서, “내부신고가 아니면 적발이 어려운 만큼 신고자 보호‧보상을 강화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헌규 기자  donstopme@hanmail.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헌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