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2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LG유플러스 ‘U+tv’ 세계적인 디자인으로 인정받다국제 디자인 어워드에서 ‘U+tv’ 4관왕 달성
  • 조인숙 기자
  • 승인 2017.08.17 16:48:58
  • 댓글 0
LG유플러스는 올해 독일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Award)’와 미국산업디자인협회 주관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에서 IPTV 서비스 ‘U+tv’의 셋톱박스, 리모컨 및 UX(사용자 경험)의 디자인적 우수성을 인정받아 수상하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SR타임스 조인숙 기자] 세계적인 권위의 국제 디자인 어워드에서 LG유플러스의 IPTV 서비스 ‘U+tv’가 4관왕 달성의 쾌거를 이룩했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올해 독일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Award)’와 미국산업디자인협회 주관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에서 IPTV 서비스 ‘U+tv’의 셋톱박스, 리모컨 및 UX(사용자 경험)의 디자인적 우수성을 인정받아 수상하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IDEA는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전 세계 최고 권위의 디자인 어워드로 꼽힌다. 올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는 전 세계 50개국 8천여 개 이상의 작품이 출품돼 엄격한 심사를 통해 수상자를 가렸다.

U+tv는 IDEA에서 상용화 제품인 ‘U+tv 아이들나라’ 리모컨과 U+tv UHD2 셋톱박스가 본상을 수상했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는 U+tv 전체 UX 및 아이들나라 UX가 커뮤니케이션 부문에 입상해, U+tv는 제품부터 사용 환경까지 디자인적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됐다. 제품부터 UX까지 세계 최고 디자인 어워드에서 모두 입상한 것은 통신사 중 최초이다.

U+tv 아이들나라는 특히 ‘쉽고 재미있게 즐기는 유아 서비스’에 걸맞는 생동감 있는 인터랙션(Interaction)으로 즐겁고 새로운 감성경험을 제공한다는 점이 높이 평가돼 입상했다. 유아 눈높이에 맞게 제작돼 아이의 올바른 시청습관에 도움을 주는 캐릭터와 색감 활용은 창의적이면서도 쉽고 직관적인 서비스 활용을 가능하게 했다.

리모컨 역시 불필요한 부분을 제외한 미니멀한 디자인과 아이들나라 서비스 컨셉을 표현하는 노란 아이콘 버튼으로 실용성까지 더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LG유플러스는 매년 세계 최고 권위의 디자인 대회에서 고객 중심의 UX와 디자인으로 높은 평가를 받아 꾸준히 입상해, 국제 무대에서 뛰어난 디자인 역량을 펼치고 있다.

LG유플러스 김지혁 UX센터장은 “올해 U+tv가 제품부터 UX까지 전체 서비스 디자인이 모두 입상한 것은 사용자 친화적인 U+tv의 경쟁력을 보여준 것”이라며, “앞으로도 창의적이면서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인상적인 사용자 경험을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인숙 기자  insookcho7@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