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2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유통
양양 해변서 ‘코로나 선셋 페스티벌’오비맥주, 강원도·양양군 등과 업무협약 체결…19~27일 공동 개최
  • 조인숙 기자
  • 승인 2017.08.16 20:17:47
  • 댓글 0
16일 강원도청에서 오비맥주 김도훈 대표(왼쪽에서 세 번째)가 최문순 강원도지사(왼쪽에서 두 번째), 신이선 양양부군수(왼쪽에서 첫 번째), 박준규 라온서피리조트 대표(오른쪽에서 첫 번째)와 ‘2017 코로나 선셋 페스티벌 양양’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오비맥주

[SR타임스 조인숙 기자] 석양과 서핑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이국적인 해변축제가 19일부터 27일까지 강원도 양양군 하조대 서피비치(Surfyy Beach)에서 열린다.

오비맥주는 16일 강원도청에서 김도훈 대표와 최문순 강원도지사, 신이선 양양부군수, 박준규 라온서피리조트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7 코로나 선셋 페스티벌 양양’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은 강원 양양군 중광정리 일대에 조성된 국내 최초 서핑 전용 해변인 서피비치에서 ‘코로나 선셋 페스티벌’을 공동 개최하기로 하고 편의 시설 확충, 행정 지원, 관광객 유치 및 마케팅 활동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특히 민관이 함께 협력해 지역사회의 대표적인 관광 상품 육성에 나섰다는 점에서 이목을 끈다.

‘코로나 선셋 페스티벌’은 석양을 주제로 매년 전 세계 유명 해변에서 열리는 코로나 브랜드의 대표적인 축제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국에서는 19일부터 25일까지 서핑과 함께 시원한 코로나를 즐길 수 있는 ‘코로나 선셋 위크(Corona Sunset Week)’를, 26일과 27일은 메인 행사인 ‘코로나 선셋 페스티벌(Corona Sunset Festival)’을 열 예정이다.

방문객들은 축제 현장에서 서핑 강습과 함께 티셔츠 꾸미기, 휴양지 메이크업, 타투, 태닝 등 다채로운 체험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고 저녁에는 코로나와 함께 캠프파이어와 바비큐도 즐길 수 있다. 또한 확 트인 바다와 눈부신 석양을 배경으로 레게 음악밴드 김반장과 윈디시티를 포함한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들의 흥겨운 음악 공연과 신나는 디제잉 공연도 관람할 수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오비맥주 김도훈 대표는 “지역사회를 빛낼 관광 상품을 육성하는 데 참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코로나의 역동적인 이미지를 전파하고 강원도 양양군의 아름다운 해변과 석양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2017 코로나 선셋 페스티벌 양양’을 통해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닌 강원도와 양양군이 세계적인 관광지로 부상하고 다양한 국민적 수요를 충족하는 지역으로 자리 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120개국 이상에서 판매되고 있는 코로나 엑스트라는 1925년 멕시코 시티 인근 세르베세리아 모델로(Cervecería Modelo)에서 처음 탄생했다. 10년 후 멕시코 내 가장 많이 판매되는 맥주로 자리잡아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멕시코 맥주로 알려져 있다.

조인숙 기자  insookcho7@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