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2.2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자동차] 현대차그룹, 파리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 이승열 기자
  • 승인 2022.11.30 16:18:55
  • 댓글 0
▲28~29일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제171차 국제박람회기구 총회 기간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로고를 랩핑한 현대차 친환경 차량이 루브르박물관 앞에서 부산을 홍보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SRT(에스알 타임스) 이승열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28~29일 파리에서 개최된 ‘제171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기간에 부산세계박람회 개최를 위한 우호 분위기 조성에 적극 나섰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로고를 랩핑한 현대차 차량을, 총회가 진행된 팔레데콩그레 및 루브르 박물관, 에펠탑 등 파리의 주요 관광 명소 주변에서 운행했다. 이를 통해 총회 참석을 위해 모인 국제박람회기구 회원국 주요 인사와 파리를 찾은 전 세계 관광객을 대상으로 세계박람회 개최 후보지인 부산을 알렸다. 

이 과정에서 현대차그룹은 유치 활동 과정에서 아이오닉 5, 코나 EV 등 현대차 친환경 차량을 활용했다.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를 주제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모색하는 부산세계박람회의 비전을 고려한 것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기아 파리 현지 판매 거점에서 부산의 경쟁력을 담은 영상을 상영하고 부산세계박람회 홍보 배너와 안내 책자를 비치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6월 파리에서 개최된 제170차 국제박람회기구 총회 기간에도 부산세계박람회 로고를 랩핑한 현대차 투싼 차량으로 유치 지원 활동을 펼쳤다. 

이번 총회에서는 부산을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 우크라이나 오데사 등 유치 후보국 4개 도시의 3차 경쟁 프레젠테이션이 진행됐다.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는 내년 11월경 국제박람회기구 170개 회원국의 투표로 결정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2030 세계박람회 유치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그룹은 득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유치 활동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며 “세계박람회 개최지로서 부산만의 경쟁력과 부산세계박람회의 비전에 대해 적극적으로 알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열 기자  gorilla9349@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