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1.31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지자체의 SR 수도권
[지자체의 SR] 양평군, 수해복구에 행정력 총동원
  • 정명달 기자
  • 승인 2022.11.10 17:51:41
  • 댓글 0
▲수해복구 중인 하천 ⓒ양평군

[SRT(에스알 타임스) 정명달 기자] 양평군(군수 전진선)은 수해복구에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며 재해 복구가 속도를 내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양평군은 올해 여름 100여 년 만에 최대 폭우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군에는 지난 8월 8일부터 17일까지 열흘 동안 평균 600mm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며 하수처리장이 침수되고, 도로와 하천 등 주요 기반 시설이 물에 휩쓸려 가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군 의회와 함께 특별재난지역으로 조기 선포를 요청하는 내용의 결의서를 채택하는 등의 노력으로 8월 22일 군 전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돼 공공시설 복구에 군예산 부담분의 최소 50%, 최대 80%까지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지역 내에서 피해가 컸던 강상면, 강하면의 3개 하천(대석천, 세월천, 성덕천)은 국비 포함 전체 예산 400억 원의 ‘하천 개선복구 사업’ 계획을 행정안전부로부터 승인받아 추진하게 됐다.

더불어 중앙정부 지원금과 자체 예비비 등 가용 예산을 최대한 모아 ‘항구복구계획’을 수립한 상태이며, 읍·면 기술직 공무원으로 구성된 ‘양평군 통합설계단’을 발족해 피해 규모가 비교적 작은 소규모시설 등에 대한 설계를 신속하게 진행하고 있다.

통합설계단의 소규모시설 복구공사는 이르면 연내 착공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까지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대부분의 복구공사에 대해서 내년 우기 이전까지 완료할 예정"이라며 "강상면, 강하면 ‘하천 개선복구’는 용역설계와 용지보상 등 법적절차 이행을 조속히 완료해 조기에 착공하는 등 재해복구사업에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추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정명달 기자  mensis34@hanmail.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명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