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1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자동차] "음주운전 못한다"…현대모비스, 생체신호 분석해 안전운전 돕는 '스마트캐빈' 개발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6.23 16:05:42
  • 댓글 0
ⓒ현대모비스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현대모비스는 운전자의 자세와 심박, 뇌파 등 생체신호를 분석해 안전 운전을 돕는 통합제어기 '스마트캐빈'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기술은 향후 음주 여부를 감지해 주행을 원천 차단하는 기술로 진화할 전망이다.

이번에 개발된 스마트캐빈 제어기는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측정하는 총 4개의 센서와 이를 분석하는 제어기, 소프트웨어 로직으로 구성된다.

스마트캐빈에 탑재되는 4개의 센서는 실시간으로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감지해 관련 정보를 제어기에 전달한다.

탑승객의 자세를 입체적으로 촬영할 수 있는 3D 카메라, 운전대에 장착한 심전도 센서, 귀 주변에 흐르는 뇌파를 측정하는 이어셋 센서, 차량 내부의 온습도와 이산화탄소를 측정하는 공조 센서가 그것이다.

이 같은 정보에 기반해 제어기가 탑승객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거나 졸음운전을 할 수 있다고 판단하면 내비게이션이나 클러스터,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에서 경고가 울리게 된다.

일례로 심전도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스트레스 지수가 높다고 판단하면 자율주행 모드로 전환이 권유된다. 또 이산화탄소 수치가 높으면 창문을 개방하거나 외부 순환으로 변경하는 방식이다.

이는 심정지 같은 위급한 상황에서는 응급실로 안내하거나 음주운전시 운전을 막는 기술로 진화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모빌리티 분야에서 여러 생체신호를 통합 분석할 수 있는 헬스케어 전용 제어기가 개발된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 연구개발(R&D) 부문장 천재승 상무는 "헬스케어 기능을 모빌리티에 탑재할 수 있도록 설계한 소프트웨어와 이를 통합제어할 수 있는 제어기 개발기술이 핵심경쟁력"이라고 말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