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1.29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K텔레콤, 쏘카에 IoT 전용망과 T맵 적용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6.08.22 12:42:44
  • 댓글 0
▲ 22일 김영주(오른쪽) SK텔레콤 엔터프라이즈 비즈 본부장과 김명훈 쏘카 기술개발본부장이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SK텔레콤의 사물인터넷(IoT) 전용 LTE 망을 쏘카의 차량공유 서비스에 적용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식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 SK텔레콤

[SR타임스 김소정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장동현)이 쏘카(대표 이재용)의 차량공유(Carsharing) 서비스에 IoT(사물인터넷) 전용망과 모바일 내비게이션을 활용한 커넥티드카 구현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커넥티드카는 정보통신기술과 자동차를 융합한 것으로 스마트폰으로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차량을 말한다. 커넥티드카가 구현되면 스마트폰을 이용해 원격으로 시동을 걸거나 에어컨 등을 켤 수 있으며, 날씨·뉴스 등의 생활 정보를 운전자가 실시간으로 받아 볼 수 있다. 영상·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지도 검색 및 통화도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커넥티드카의 안정적인 구현을 위해 쏘카에 LTE-M을 도입할 예정이다. 기존 3G 기반의 커넥티드카와는 달리 LTE 기술이 적용되면 실시간으로 차량제어 및 관제가 가능해진다. 양사는 올해 말까지 시범 테스트를 마치고 이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쏘카에 LTE-M을 적용하기로 했다.

양사는 공유 차량에 정보와 오락 기능을 결합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도입한다. 신규 차량은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국내 1위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차량 예약 및 연장 기능과 블루투스 스피커, 카오디오를 탑재한 태블릿 PC를 설치할 예정이다. 

SK텔레콤 김영주 엔터프라이즈 비즈 본부장은 “SK텔레콤이 추진하고 있는 미래성장을 위한 3대 차세대 플랫폼인 ‘생활가치·통합미디어·IoT서비스’플랫폼이 어우러져 있는 분야가 바로 커넥티드카”라며, “차량공유 업계 선두주자인 쏘카와 협력해 공유경제에 이바지 할 수 있는 사업모델들을 지속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쏘카 김명훈 기술개발본부장은 “IoT 전용망 LTE-M과 국민 내비게이션 T맵이 쏘카를 만나 어떤 시너지를 보여줄지 기대된다”며, “SK텔레콤의 각 플랫폼 영역이 쏘카의 공유경제와 융합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정 기자  ksj@srtimes.kr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