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5.27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경제&라이프] 도로교통공단 “설 연휴 고향길, 교통안전 거리두기 실천하세요”
  • 조인숙 기자
  • 승인 2022.01.26 17:44:28
  • 댓글 0
▲ⓒ도로교통공단

-설 연휴 전날 저녁시간대, 교통사고 가장 많아…고향길 안전운전 당부

 

[SRT(에스알 타임스) 조인숙 기자] 연휴 시작 전날이 교통사고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1월 28일 귀성길 안전운전에 유의해야 한다.

경찰청(청장 김창룡)과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은 최근 5년간(2016~2020년) 설 연휴 교통사고 통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26일 밝혔다.

연휴 전날 교통사고는 일평균 734건으로 평소(연간 일평균 599건)보다 23% 높았고, 시간대별로는 오후 6시~8시에 교통사고가 집중되어 연휴 전날 저녁 시간대 귀성차량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기간 일 평균 교통사고는 평상시보다 적었으나, 가족 단위 이동 증가로 사고 건당 인명피해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휴동안 교통사고는 하루 평균 약 400건으로 평소(599건/일)보다는 줄었으나, 100건당 사상자수는 182.3명으로 평소(150.3명)보다 21% 많았다. 설날 점심시간(12시~14시)은 사고 한 건당 사상자수가 2.7명으로 가장 높아 사고 대비 인명피해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속도로사고 비율은 평소(1.9%) 대비 1.4배(설연휴 2.7%) 증가해 장거리 운전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익숙하지 않은 타지역에서의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방어운전이 요구된다. 

음주운전사고 비율은 평소(8.4%) 대비 1.5배(설연휴 12.2%) 높아 연휴 기간 음주사고에 대한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고영우 도로교통공단 교통AI빅데이터융합센터장은 “5일의 긴 연휴가 계획된 만큼 고향 방문 외에 여행‧레저 목적의 이동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안전한 설 연휴를 보내기 위해서 사회적 거리두기뿐 아니라 도로에서도 차량 간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안전운전에 유의하길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조인숙 기자  srtimes031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