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5.17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산업] 효성티앤씨, 광양만 기업과 폐페트병 재활용…지역 자원 선순환 구축
  • 이두열 기자
  • 승인 2021.09.01 18:08:27
  • 댓글 0
▲김지용 포스코 광양제철소 소장, 차민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김문선 효성티앤씨 나이론폴리에스터 원사 PU사장(사진 왼쪽부터)이 지난 8월 31일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광양만권 자원순환 프로젝트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효성티앤씨

- 리사이클 섬유 '리젠'으로 광양제철소 근무복 제작

- 포스코·여수광양항만공사폐페트병 수거해 협력

[SRT(에스알 타임스) 이두열 기자] 효성티앤씨가 전라남도 광양 지역에서 수거한 폐페트병을 자체 개발한 리사이클 친환경 섬유 ‘리젠’으로 만들어 지역 기업과 업체들에게 공급해 지역 내 자원 선순환 시스템을 만들기로 했다.

효성티앤씨는 전날 포스코, 여수광만양항공사와 ‘광양만권 자원순환 프로젝트’에 대한 업무협약(MOU)를 맺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는 광양제철소 내의 폐페트병을, 여수광양항만공사는 항만 내의 폐페트병을 수거한다. 효성티앤씨는 수거된 폐페트병을 리젠으로 생산한다.

이번에 생산되는 리젠은 포스코 광양제철소의 근무복, 안전조끼와 같은 필수제품으로 제작된다. 또한, 지역 내 사회적 기업을 통해 다양한 굿즈(Goods: 상품)로도 제작될 예정이다.

김문선 효성티앤씨 나이론폴리에스터 원사 PU사장은 “광양만 지역의 폐페트병을 비롯해 폐어망 등 플라스틱을 재활용하는 자원 선순환 시스템 구축에 앞장서겠다”며 “더 나아가 사회적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지역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두열 기자  headfever2210@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