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5.23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노동 기관 단체
[SR노동] 전국 지하철 노조, 9월 14일 총파업 나서
  • 이두열 기자
  • 승인 2021.08.23 18:13:47
  • 댓글 0
▲서울·인천·대전·대구·광주·부산 등 전국 6개 지방자치단체 지하철 운영기관 노동조합이 속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철도지하철노동조합협의회가 23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전국 지하철 노조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 5 노조 78.9% 파업 찬성

[SRT(에스알 타임스) 이두열 기자] 서울∙인천∙부산 교통공사, 대전∙대구 도시철도공사 노동조합 등 5개 지방자치단체 지하철 운영기관 연대 노조가 오는 9월 14일 사상 첫 연대 파업에 돌입한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철도지하철노동조합협의회는(이하 협의회)는 23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전국 지하철 노조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협의회는 전국 지하철의 재정 적자 문제를 지적하며 도시철도 공익서비스의무를 정부가 책임지는 법제화 추진 등을 요구했다. 이어 재정 적자의 주요 요인 중 하나로 노인, 장애인 등에 대한 도시 공공교통 무임수송 정책을 꼽았다.

구체적으로 협의회는 서울교통공사의 구조조정 계획 철회, 도시철도 공익서비스에 대한 정부 재정 책임 규정된 현 국회 계류 법안 통과, 노조∙운영기관∙정부 부처∙국회∙지자체가 포함된 논의 테이블 구성 등을 요구했다.

협의회는 지난 17~22일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 광주 노조를 제외한 5개 노조 전 조합원 1만8,991명의 89%인 1만6,934명이 참여한 결과, 78.9%(1만3,367명)가 찬성해 가결됐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오는 26일 전국 지하철 역에서 정부의 실질적 책임을 요구하는 범국민 캠페인을 진행하고, 서울 노조를 중심으로 오는 9월 14일 1차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파업이 진행돼도, 필수유지업무 제도에 따라 지하철 운행에 필요한 최소 인원은 필수적으로 근무해야 하기 때문에 지하철이 ‘올 스탑(ALL STOP)’ 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차량 운행과 유지에 투입되는 인원이 줄어듦에 따라 배차량이 감소할 수도 있다.

이두열 기자  headfever2210@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