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5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자동차] 쌍용차, 지역 사회와 상생 발전 간담회 개최
  • 이두열 기자
  • 승인 2021.08.18 17:12:54
  • 댓글 0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에서 18일 열린 간담회 모습. ⓒ쌍용자동차

정용원 관리인 “성공적으로 M&A 완료해 책임 있는 지역사회 일원 역할 맡을 

[SRT(에스알 타임스) 이두열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역 시민단체들과 감담회를 갖고 경영정상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표명했다.

쌍용차는 범 시민운동본부, 평택상공회의소, 평택시 발전협의회 등 평택 지역 30개 시민단체들의 모임인 ‘쌍용자동차 조기 정상화를 위한 범 시민운동본부’ 대표들이 평택공장을 방문해 간담회를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쌍용차는 먼저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자사의 인가 전 인수합병(M&A) 추진 상황에 대해서 현재까지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기업은 11곳이며, 오는 27일까지 가상데이터룸(VDR)을 통한 현황파악, 공장방문 및 경영진 면담 등 예비실사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오는 9월 15일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인수제안서 접수를 마감한다고 밝혔다.

정용원 쌍용차 법정관리인은 “쌍용차의 M&A 성사여부와 관련해 일각의 우려 상황에도 불구하고 사업기회 포착을 위한 다수의 인수의향자가 있어 M&A 성공 기대감이 높다”며, “최적의 인수자와 성공적으로 M&A를 완료해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책임 있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쌍용차는 현 부지 개발과 신공장 건설 방안에 대해서 평택시, 경기도 및 유관기관과 실무협의를 진행하는 중이다.

특히 공장 이전 부지 선정은 향후 자동차 연구개발 및 생산공장으로서의 입지조건과 물류, 경제성 등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평택시 등 관계기관의 행정절차 및 회사 인수 예정자의 의견 수렴 등 제반 절차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다.

이날 시민단체 대표들은 “쌍용차와 지역사회 시민단체의 적극적인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향후 쌍용차의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쌍용차 조기정상화 범 시민운동본부는 지난 4월 발족 후 평택시 경제에 큰 역할을 해온 쌍용차의 조기 회생을 위해 지난 5월부터 캠페인 및 서명운동을 통해 평택 시민 4만5,000명의 서명을 받아 지난 6월 23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한 바 있다.

이두열 기자  headfever2210@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