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5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자동차] 현대차·기아, 교통약자 위한 '카 헤일링' 실증사업 실시
  • 이두열 기자
  • 승인 2021.08.18 15:03:38
  • 댓글 0
▲교통약자 편의에 맞춰 개조된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 차량. ⓒ현대자동차

- ‘인에이블엘에이’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차량 제공

[SRT(에스알 타임스) 이두열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노약자 등 글로벌 교통약자들을 위한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현대차·기아는 장애인과 노약자 등 교통약자들의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휠체어가 들어갈 수 있는 차량 WAV(Wheelchair-Accessible Vehicle) 카헤일링(Car-hailing, 호출형 차량 공유)’ 서비스 실증사업인 ‘인에이블엘에이(EnableLA)’를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실증사업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시작한다. 서비스명인 EnableLA는 ‘가능하게 하다’라는 뜻의 인에이블(Enable)과 첫 실증지역인 로스앤젤레스(LA)로부터 따왔다.

서비스 이용은 전용 모바일 앱 혹은 전화를 통해 차량이용을 신청하면 교통약자 지원교육을 받은 전문 드라이버가 전용 차량을 운행해 직접 방문,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이동시켜준다.

현대차·기아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기반의 교통약자 이동 모빌리티 플랫폼인 버터플라이(ButterFLi)와 플릿 오퍼레이터인 SMS와 파트너십을 맺고 이번 사업을 운영한다.

현대차·기아는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차량을 제공하고, 버터플라이는 차량을 호출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며, SMS는 서비스를 위한 드라이버 고용과 차량운영을 맡는다.

현대차·기아는 이번 실증사업을 위해 현대 팰리세이드와 기아 텔루라이드를 교통약자 편의에 맞춰 개조해 투입했다.

미국 장애인차별금지법(ADA)을 준수해 실내 공간의 높이를 키우고 및 안전장치 등을 추가했으며 차량 후방에 플로어와 경사로를 설치해 서비스 이용자가 휠체어 탑승 상태로 안전하게 차량에 진입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기아는 EnableLA 실증사업의 연구결과에 따른 교통약자 모빌리티 서비스 가이드라인과 운영 경험을 내년 1월 세계경제포럼(WEF, World Economic Forum)을 통해 전 세계에 공유할 계획이다.

EnableLA 실증사업은 현대차·기아에서 진행 중인 '유니버설 모빌리티 연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실시하는 첫 번째 실증사업이다.

현대차·기아는 EnableLA 실증사업을 시작으로 교통약자와 직접 소통하며 기존 모빌리티 서비스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개선점을 찾아 ‘유니버설 모빌리티’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수립할 예정이다.

지영조 현대차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교통약자의 이동 형편이 더욱 어려워졌을 것이라 예상된다"며, “이번 EnableLA 실증사업은 앞으로 현대차그룹이 교통약자를 포함한 모든 이들에게 이동의 자유를 선사하는 ‘인간 중심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좋은 발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두열 기자  headfever2210@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