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3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전자IT] 삼성전자 무풍에어컨 상반기 해외 매출 전년비 75% 늘어
  • 이두열 기자
  • 승인 2021.08.03 10:51:57
  • 댓글 0
▲삼성전자 직원이 삼성전자 이탈리아 법인 스마트홈 쇼룸에서 무풍에어컨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 세계 80개국서 판매…90여개국으로 확대 예정

[SRT(에스알 타임스) 이두열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2016년 국내에 첫 선을 보인 무풍에어컨이 해외 시장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삼성전자는 자사의 가정용 무풍에어컨 매출이 올해 상반기 해외 시장에서 지난해 동기 대비 75% 이상 증가해 뚜렷한 성장세를 보였다고 3일 밝혔다.

무풍에어컨은 삼성전자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신개념 에어컨이다. 최대 27만개의 미세한 마이크로홀을 통해 냉기를 보내 바람이 직접 피부에 닿지 않아 쾌적한 냉방이 가능하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기준 삼성전자 에어컨 매출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해외에서는 지난 2017년에 ‘윈드프리(WindFree)’라는 이름으로 유럽과 태국에 출시됐다. 현재는 80개국에서 판매되고 있고, 앞으로 약 90여개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특히 북미와 유럽에서는 올해 상반기 삼성 에어컨 매출의 40% 이상을 차지했다. 상대적으로 구매력이 낮은 중남미 지역에서도 24%를 차지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강협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무풍에어컨이 한국에서 대세로 자리를 잡은 데 이어 해외에서도 혁신성을 인정받아 프리미엄 에어컨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앞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무풍에어컨의 위상을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두열 기자  headfever2210@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