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4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자동차] 현대차·기아, 넥스트하이드로젠과 고성능 수전해 시스템 개발 '업무협약'
  • 이두열 기자
  • 승인 2021.07.09 15:30:53
  • 댓글 0
▲오재혁 현대차·기아 에너지신사업추진실 상무(사진 왼쪽)와 라벨 아프자알 넥스트하이드로젠 최고경영자(CEO)가 9일 '그린 수소 생산을 위한 수전해 시스템 공동 개발 및 사업화 업무협약'을 맺은 모습. ⓒ현대자동차그룹

수전해 시스템의 핵심인 스택 기술을 고도화해 그린 수소 생산 단가 저감 기여

[SRT(에스알 타임스) 이두열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캐나다의 수전해 시스템 제작 업체인 넥스트하이드로젠과 ‘그린 수소 생산을 위한 수전해 시스템 공동 개발 및 사업화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9일 밝혔다.

그린 수소란 재생에너지로부터 전력을 공급받아 물을 전기 분해해 생산하는 수소다. 화석연료로부터 추출한 그레이 수소나 그레이 수소 추출 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저장해 생산되는 블루 수소와는 달리 수소 생성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나 생산 비용이 높은 단점이 있었다.

현대차∙기아와 넥스트하이드로젠은 고성능∙고효율의 수전해 시스템 개발을 통한 그린 수소 생산 비용 절감 및 보급 확대의 필요성에 공감하며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알카라인 수전해 시스템의 핵심인 '스택' 성능 향상에 집중한다. 스택을 고전류밀도 조건에서 운전이 가능하도록 개발함으로써 많은 양의 수소를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현대차와 기아는 스택 내부의 전극, 양극판, 집전체 등 핵심 부품 개발 및 개발된 스택의 성능 평가를 담당하고, 넥스트하이드로젠은 스택 설계 및 제작을 담당한다.

오재혁 현대차∙기아 에너지신사업추진실 상무는 “넥스트하이드로젠과 기술적 시너지를 발휘해 가격경쟁력이 높은 그린 수소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현대차와 기아는 다양한 업무 협약을 통해 그린 수소 상용화를 앞당기고 수소경제 구축을 위한 노력을 꾸준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두열 기자  headfever2210@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