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3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자동차] 쌍용차, "계속기업가치와 청산가치 비교 의미 없어"
  • 이두열 기자
  • 승인 2021.07.01 16:45:09
  • 댓글 0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전경. ⓒ쌍용자동차

쌍용차, “계속기업가치와 청산가치의 비교는  인수합병 상황에 의미 없어

[SRT(에스알 타임스) 이두열 기자] 기업 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자동차는 지난달 30일 조사위원인 한영회계법인과 쌍용자동차 법정 관리인이 각각 조사보고서와 관리인 보고서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한 내용과 관련해 "계속기업가치와 청산가치의 비교는 의미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일 법원 조사위원의 보고에 따르면 쌍용자동차 청산가치는 약 9,820억원으로 조사됐으며, 회사의 계속기업가치를 평가하는 근거가 되는 자동차 시장 전망은 LMC Automotive와 IHS Global Insight의 전망치를 각각 적용해 2가지 시나리오가 제시됐다.

쌍용자동차는 “LMC의 전망치를 적용할 경우 쌍용자동차의 계속기업가치는 약 1조4,350억원으로 청산가치를 약 4,530억 원 초과하고 있으며, IHS의 전망치를 적용할 경우 계속기업가치는 약 6,200억 원으로 청산가치가 높게 나왔다"며, "특히 보고서는 청산 시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이나 채무자의 잠재력 등 다양한 부분을 고려할 경우 기업가치는 추정된 수치를 초과할 수 있으며, M&A가 성사될 경우 인수자의 사업계획에 의해 시너지가 발생해 기업가치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지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이미 지난 달 29일 입장자료를 통해 밝힌 것처럼 인가 전 M&A가 진행 중인 현 상황에서 계속기업가치와 청산가치의 비교는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용원 법정 관리인은 보고서 제출 이후 회생절차 진행과 관련해 “현재 매각주간사인 한영회계법인과 함께 다수의 인수희망자와 접촉하고 있어 M&A의 성공을 확신한다”며, “M&A 이외에도 자구계획을 포함한 다양한 회생 방안을 검토 및 실행 중에 있으므로 쌍용자동차는 반드시 기업 정상화를 이뤄낼 것이다”고 말했다. 

이두열 기자  headfever2210@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