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4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공정운영 산업
[SR산업] 체코 신규원전사업 사업자 선정 위한 안보평가 절차 개시
  • 이정우 기자
  • 승인 2021.06.24 12:20:42
  • 댓글 0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17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힐튼호텔에서 신규원전 건설 예정지역 사회복지시설 및 학교 등에 지원할 물품을 전달하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수원

-정재훈 한수원 사장 “한국이 최적의 파트너임을 보여줘 원전사업 반드시 수주”

[SRT(에스알 타임스) 이정우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은 체코전력공사가 지난 21일 체코 두코바니 신규원전사업을 위한 안보평가 안내 서한을 자사에 보냈다고 24일 밝혔다. 체코는 이날 한·미·프 3국에 서한을 보냄으로써 두코바니 신규원전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한 사업자 선정 과정의 하나인 안보평가 절차를 개시했다. 

한수원에 따르면 체코 측은 안보평가를 통해 사이버보안, 안보품목 공급요건, EU 제재여부 등 안보요건에 대한 정보를 비롯해 공급사의 참조 프로젝트, 입찰참여 조직구조, 주요 하도급사 정보, 품질관리, 인허가와 같은 폭넓은 정보제공을 요구하는 등 사실상 본 입찰에 준하는 수준의 정보를 요구하고 있다.

한수원은 이번 평가가 입찰자격심사에 해당하는 중요한 절차인 만큼 자사가 체코의 국익과 안보 요건을 충족하는 최적의 잠재공급사임을 알리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는 입장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국내외에서 축적한 우리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체코가 요구하는 안보 요건 충족은 물론, 체코가 중요시 하는 현지화, 안전성, 경제성, 공기 준수 등 모든 면에서 한국이 최적의 파트너임을 지속적으로 보여줘 체코 신규원전사업을 반드시 수주하겠다”고 말했다. 

체코 정부는 오는 11월 말까지 각 잠재공급사로부터 안보평가 답변서를 접수한다. 올해 말까지 평가를 완료하고 본 입찰 참여 공급사를 결정할 계획이다. 2022년 공식입찰절차를 시작해 2023년까지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앞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 대표단과 한수원은 지난 17일과 18일 양일간 체코를 방문해 체코 총리 예방 및 산업부 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한국 원전의 우수한 기술력을 설명한 바 있다.

이정우 기자  jwlee1000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