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6.30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소비자이슈 산업
[SR유통] 식약처, 여름철 수산물 위생·안전관리 점검
  • 전수진 기자
  • 승인 2021.06.01 16:27:48
  • 댓글 0
▲비브리오균 예방 홍보물 ⓒ식품의약품안전처

- 식약처·해수부·지자체 합동, 생산 및 유통·판매 단계별 관리 강화

[SRT(에스알 타임스) 전수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오는 6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수산물 생산‧유통‧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지도·점검과 수산물 수거·검사 등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정부는 기후 변화에 따른 바닷물 온도 상승 등으로 비브리오패혈증균(Vibrio vulnificus) 검출 시기가 빨라지고 건수가 증가 추세가 있어 여름철 안전한 수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이번 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넙치, 뱀장어 등 여름철 다소비 수산물에 대해 비브리오균, 동물의약품 및 중금속 등 안전성 조사(생산단계) 및 수거·검사(유통단계)를 실시한다. 검사결과 부적합 판정을 받는 경우 수산물의 출하연기, 회수·폐기, 판매금지 등을 조치된다. 

생산업체를 대상으로는 올바른 동물용 의약품 사용을 지도하고 유해물질 오염도를 조사한다. 유통·판매업체에 대해서는 수산물 보관기준 준수여부와 취급자 개인위생관리 등을 집중 점검한다. 

식약처는 소비자들은 수산물의 안전한 구매‧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비브리오균은 바닷물의 온도가 18도∼20도 이상으로 상승할 때 집중 발생하며, 발열‧복통과 함께 심각한 경우 균혈증, 물집, 괴사 등의 증상이 나타탄다.

만성 간 질환자, 당뇨병 환자 등 고위험군은 어패류를 날 것으로 먹지 말고 충분히 가열·조리하여 섭취해야 한다. 횟감은 흐르는 수돗물에 2~3회 깨끗이 씻고 횟감용 칼과 도마를 반드시 구분해 사용하며, 사용한 조리도구는 세척‧열탕 처리해 2차 오염을 방지해야 한다.

식약처와 해수부는 “앞으로도 국민이 안심하고 수산물을 섭취할 수 있도록 수산물의 위생과 안전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며, 방송, 신문 등 언론매체와 SNS 등을 활용하여 수산물 안전섭취와 위생관리 요령을 적극 홍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비브리오패혈증균 예보와 예보 단계별 대응요령 정보는 ‘비브리오패혈증균 예측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수진 기자  jinsuchun99@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