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2.6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경제] 휴넷 "직장인 10명 중 8명, 코로나로 재택근무했다"
  • 정우성 기자
  • 승인 2021.06.01 09:17:58
  • 댓글 0
ⓒ휴넷

[SRT(에스알 타임스) 정우성 기자] 평생교육 전문기업 휴넷(대표 조영탁)이 직장인 89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코로나로 인해 재택근무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 재택근무 일 수는 한 달 이상이 가장 많았으며, 재택근무 유경험자의 만족도는 평균 4점(5점 만점)이었다.

지난해 4월 진행한 동일한 설문조사 결과와 비교해 재택근무 경험자 비율과 만족도가 모두 상승했다. 코로나 장기화로 재택근무가 일상화되며, 재택근무 환경 개선 및 긍정적인 인식 확대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코로나로 인한 재택근무 여부를 묻는 질문에 ‘했다’가 78.3%로 지난해(61.6%) 보다 16.7% 상승했다. ‘안했다’는 21.7%였다.

총 재택근무 일 수는 ‘한 달 이상’(32.0%)이 가장 많았다. 이어 ‘1~2주일’(28.9%), ‘3~4주일’(18.9%), ‘1주일 미만’(12.1%), ‘2~3주일’(8.1%)였다. ‘한 달 이상’이 지난해 대비 18.7% 상승하며 재택근무가 확대되었음을 실감할 수 있었다.

재택근무를 하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회사 방침’이 80.5%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불안감 때문에’(33.3%), ‘자가격리/유증상자’(11.3%), ‘육아 때문에’(8.2%) 순이었다.

재택근무 유경험자의 만족도는 평균 4점(5점 만점)이었다. 점수별로는 ‘4점’(55.4%), ‘5점’(21.6%), ‘3점’(19.5%), ‘2점’(3.5%)였다. 4점 이상이 77%를 차지하며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한편 재택근무를 하지 못한 이유(복수 응답)로는 ‘업무 특성상 재택근무 불가능’(55.4%), ‘회사에 재택근무 지침이 없어서’(49.2%), ‘재택 시스템이 안 갖춰져 있어서’(18.5%), ‘업무가 많아서’ / ‘필요성을 못 느껴서’(6.2%), ‘상사 눈치가 보여서’(4.6%) 순이었다

재택근무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묻자 재택근무 경험 유무에 따라 답변이 상이했다. 재택근무 유경험자는 ‘출근과 비슷하고 효율적이다’(50.0%), 무경험자는 ‘출근보다 일을 덜한다’(35.4%)를 각각 1위로 꼽았다.

한편 재택근무 필요성에 대해서는 재택근무 경험에 관계없이 유사한 답변을 보였다. 향후 재택근무가 본격적으로 도입된다면 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하겠다’가 87.8%를 차지했다. 또한 코로나 이후에도 재택근무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가를 묻는 질문에는 ‘그렇다’(44.2%), ‘매우 그렇다’(32.7%)로 긍정적인 답변이 많았다.

휴넷 관계자는 “코로나로 비대면/원격근무가 일상화된 지 1년이 지나며, 재택근무에 대한 인식과 필요성이 상당히 높아졌다. 코로나로 인한 빠른 트렌드 변화를 이번 설문을 통해서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휴넷은 팬데믹 시대에 맞춰 ‘팬데믹 매니지먼트’, ‘북러닝-언컨택트’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필요한 교육과정을 다양하게 제공하고 있다.

정우성 기자  wooseongcheong@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