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0.22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경제&라이프] SK이노-SK에너지, 석유공사와 동해가스전 활용 CCS 사업 MOU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1.05.26 17:10:12
  • 댓글 0
▲동해 가스생산시설 ⓒSK이노베이션

동해가스전 CCS 실증 모델 개발 국책과제 참여

[SRT(에스알 타임스) 김경종 기자] SK이노베이션이 한국석유공사의 동해가스전을 활용한 CCS 사업에 관한 국책과제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지구 온난화의 주범으로 꼽히는 이산화탄소를 발생단계에서 제거함으로써 지구환경에 도움이 되게 하겠다는 그린 밸런스를 통한 ESG경영 강화 차원이다.

국책과제 주관 기관인 한국석유공사는 지난 2월부터 국책과제 선정 및 평가를 마치고 SK이노베이션 등 3개 민간업체 및 공주대, 이화여자대학교 등 산학연과 과제를 확정하고 협약을 체결했다. 

SK이노베이션과 SK에너지는 울산지역 산업시설의 최적 이산화탄소 포집원 및 경제적 포집 기술 관련 모델을 개발하고 한국석유공사와 타 민간업체는 이송 및 저장 모델 개발 단계에 참여한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국책과제에 참여하여 최적의 탄소 포집(Carbon Capture) 기술 검증을 통해 사업 타당성을 평가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향후 CCS 사업 진행 시 참여 파트너사와의 협의를 통해 탄소배출권 확보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최적 CC 기술을 SK에너지 울산Complex의 수소 플랜트에 적용할 경우 공정상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등 공정 효율 개선에 기여할 수 있게 된다. 향후 울산CLX 내 보일러 등 이산화탄소 발생이 많은 공정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국책과제 참여를 시작으로 정부 주관의 CCS 사업에 지속적으로 참여하여 CCS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월, SK이노베이션과 SK에너지는 노르웨이 국책연구소 주관으로 진행되는 유럽연합의 CCS를 위한 연구 협력에 참여한다고 밝힌 바 있으며, 내부적으로는 차세대 이산화탄소 포집 흡수제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성준 SK이노베이션 환경기술원장은 “에너지 소비가 많은 산업계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감축을 위해 CCS기술은 필수 전제 조건”라며, “최적의 CCS기술에 대한 선제적 확보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이 추진하고 있는 그린밸런스2030 달성에 기여하고 ESG 경영 가속화에 힘쓸 것”라고 밝혔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