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3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경제&라이프] 한경연 "민간 R&D 활력 둔화…대기업 R&D 지원 확대 필요"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1.05.06 09:18:37
  • 댓글 0
▲민간 기업 R&D 투자 연평균 증가율 추이 ⓒ한경연

- R&D 투자 증가율 최근 5년간 7.3%로 떨어져

[SRT(에스알 타임스) 김경종 기자] 민간 R&D 투자 증가세가 최근 5년간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이 2000~2019년 민간 기업 R&D 투자의 연평균 증가율 비교 보고서에 따르면 민간 기업 R&D 투자는 지난 2000년대 초 연평균 14.9%의 증가율을 보였으나, 최근 5년에는 연평균 7.5%로 절반까지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직전 5년의 12.2%에 비해서도 크게 낮은 수치다.

한경연은 최근 민간 R&D 투자 증가세가 둔화된 원인으로 대기업의 R&D 투자 부진을 지목했다. 2019년 기준 민간 기업 R&D 투자액 중 대기업 비중은 76.7%로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데, 최근 5년간 대기업 R&D 증가율은 직전 5년간 연평균 증가율 14.1%의 절반 수준인 7.3%로 둔화됐다.

한경연은 주요국에 비해 대기업의 R&D 투자에 대한 지원이 부족한 것이 민간 R&D가 활성화되지 못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봤다. 

OECD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대기업이 세액공제 및 감면 등 R&D 투자에 대해 정부로부터 받은 총 지원액은 R&D 투자액의 2%에 불과했다. 반면, G5 국가(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대기업은 R&D 투자액의 평균 19%에 달하는 투자 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이와 대비됐다. 중소기업의 경우 같은 비율이 한국은 26%로 G5 평균인 23%를 오히려 상회했다.

한경연은 G5 중 미국, 독일, 프랑스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균등하게 지원하고 있고, 영국과 일본은 기업규모별로 차등지원하고 있지만 한국보다 격차가 작다고 설명했다.

한편, 주요 선진국과 한국은 R&D 투자 지원정책 방향에 있어서도 차이를 보였다. 한국의 경우 현재의 중소기업 R&D 투자 세액공제율 25%는 2011년부터 현재까지 그대로 유지되고 있으나, 대기업의 경우 2013년까지 3~6%였던 세액공제율이 2014년 3~4% → 2015년 2~3% → 2018년 0~2%로 지속 축소됐다. 

반면, G5 국가는 R&D 투자 세액공제율을 상향하고 공제한도를 확대하는 등 기업 규모에 관계없이 R&D 투자 인센티브를 강화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R&D는 기업의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생산성을 증가시킴으로써 경제성장을 촉진하는 핵심 요소”라며 “정부의 적극적인 R&D 투자 지원으로 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유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