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0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유통
[SR유통] 하이트진로,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서 ‘K-소주’ 붐
  • 전수진 기자
  • 승인 2021.04.15 11:31:41
  • 댓글 0
▲ 하이트진로가 지난해 하반기 말레이시아 페낭에서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소주를 알리기 위한 소주 시음 행사를 진행했다. ⓒ하이트진로

-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수출액 4년간 각각 5배, 3배 이상 성장

[SRT(에스알 타임스) 전수진 기자]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에서 소주가 인기를 끌며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의 소주 수출액 성장률이 2016년 대비 2020년에 각각 5배, 3배 이상 증가한 가운데, 동남아시아 수출국 중 성장률 1위와 3위를 기록했다. 국가 정책상 주류 규제가 엄격한 시장에서 이룬 성과라 더욱 의미가 크다.

2020년 말레이시아의 소주 수출액 실적은 전년대비 137% 성장하는 등 지난 4년간 연평균 58% 성장률을 기록 중이다. 특히 자몽에이슬, 자두에이슬과 같은 과일리큐르의 판매 비중이 2018년 14%에서 지난해 55%로 증가하는 등 현지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두 국가의 성장 잠재력을 높이 평가, 과일리큐르 인기를 앞세워 현지 유통망 개척과 브랜드 인지도 확대에 주력해 왔다.

하이트진로는 두 국가에서 실적이 성장한 배경으로 현지인 시장 공략을 위한 온·오프라인 시장 확대와 2030세대 소비자 니즈에 부합한 프로모션 마케팅이 주효했다고 꼽는다. 하이트진로는 진로 전담 스탭들로 하여금 업소를 방문, 소맥타워를 이용해 술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소맥문화를 현지인들에게 적극 소개하고, 부담없이 마실 수 있는 과일리큐르를 홍보하며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데 중점을 두었다. 또, 상반기 중 소비자 접점 마케팅을 활성화하기 위한 공식 SNS도 개설할 계획이다.

인구수 세계 4위 국가 인도네시아는 식음료에 대한 수요가 높은 만큼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젊은 층을 타겟으로 한 참이슬과 과일리큐르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인도네시아 2020년 소주 수출액 실적은 2018년 대비 55% 성장하는 등 지난 4년간 연평균 45% 성장률을 기록했다. 또 현지 유통망 개척에 힘쓴 결과, 지난 3월 현지 대형 아울렛 ‘Bottle Avenue&Vineyard’ 입점에 성공, 오프라인 판매 확대를 이어갈 전망이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상무는 “2016년 소주 세계화를 선포하고 경제성장, 인구기반, 주류시장 현황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국가를 집중 공략하며 K-소주 시장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며 “젊은층의 니즈에 맞춘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현지 맞춤 전략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수진 기자  jinsuchun99@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