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9.17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경제&라이프] 국민·신한은행, ‘미얀마 사태’ 악화…주재원 일부 귀국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1.04.14 08:13:57
  • 댓글 0
▲미얀마에선 군부가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후 유혈사태가 심각해진 상태다. ⓒKBS뉴스화면 캡쳐

[SRT(에스알 타임스) 전근홍 기자]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이 군부 쿠데타로 정세가 불안정한 미얀마에서 근무하는 직원 일부를 귀국시킬 계획이다. 현지 사정 악화로 미얀마에 진출한 여타 금융사들도 주재원의 일시 귀국을 검토 중이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미얀마에 근무하는 현지 직원의 안전이 우려되고 있어 일부 주재원의 일시 귀국을 추진한다. 일시 귀국 대상은 8명(KB미얀마 은행 4명, KB MFI 4명) 중 4명이다.

신한은행의 경우도 3명의 주재원 가운데 1명이 귀국할 예정이다. 필수인력 2명은 미얀마에서 재택근무를 하고 1명만 임시로 국내로 들어올 계획이다.

주재원 일부 철수는 여타 금융사로 이어질 전망이다. IBK기업은행은 일부 직원과 가족의 일시 귀국을 검토하고 있다. 기업은행에선 미얀마 현지에 6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미얀마에선 군부가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후 유혈사태가 심각해진 상태다. 지난달 31일 오후 5시쯤 미얀마 신한은행 양곤지점 현지 직원이 출퇴근 전용 차량을 이용해 귀가하던 중 총격을 받았고 결국 사망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