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3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경제&라이프] SK종합화학, ‘부산항 더 착한 자원순환 사업 업무협약’ 체결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1.04.06 17:03:42
  • 댓글 0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사무총장, 정희준 부산관광공사 사장,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 이종혁 SK종합화학 담당, 변의현 우시산 대표, 장진영 이노버스 대표(사진 왼쪽부터)가 ‘부산항 더 착한 자원순환 사업’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 부산항만공사, 부산관광공사, 우시산, 이노버스, 세이브더칠드런 등

[SRT(에스알 타임스) 김경종 기자] SK종합화학은 지난 5일 부산항만공사, 부산관광공사, 우시산, 이노버스,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부산항 더 착한 자원순환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기후변화의 심각성이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민관이 협력해 폐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해양 환경보존 사업모델을 구축하는 것이 목적이다.

협약에 참여한 6개 기관은 부산항에 입항하는 선박 및 부산지역 주요 관광지에서 수거한 폐플라스틱으로 업사이클링 제품을 생산해 판매하고 취약계층에 기부까지 되는 자원순환 모델을 만들기로 했다.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부산항만공사는 ‘부산항 더 착한 자원순환사업 업무협약’을 비롯, ESG경영 확대를 위해 다양한 기관들과 협업 사업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자원순환 경제 활성화 및 녹색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SK종합화학은 이번 협약을 통해 플라스틱 자원순환 기반을 조성하고, 캠페인을 진행해 시민들의 인식 제고에 나서는 등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노버스는 국내 최초로 개발한 플라스틱 컵 분리배출기 ‘쓰샘’을 활용해 폐플라스틱 수거를 담당한다. ‘쓰샘’은 수거된 플라스틱 컵의 상태를 측정해 자동 세척되는 사물인터넷 기술(IoT)이 탑재됐다. 이노버스는 폐플라스틱 분리배출 가이드를 제공하는 등 올바른 분리수거 문화를 조성에 동참키로 했다.

우시산은 수거된 폐플라스틱으로 인형, 가방 등 업사이클링 제품을 제작하는 한편, 지역 자원순환 네트워크 운영을 맡는다. 부산항에서 수거한 폐플라스틱은 우시산을 통해 부산 관광상품으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이종혁 SK종합화학 그린비즈 추진그룹 담당은 “SK종합화학은 버려지는 페트병 재활용 협력모델을 확대하여 친환경 사업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이라는 사회적 가치 창출 뿐만 아니라 플라스틱 재활용 산업에서 밸류체인 내 협력을 통해 ESG 경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