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5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통신IT] LGU+, ‘지문 사전등록’ 캠페인 좋은 광고상 수상
  • 전수진 기자
  • 승인 2021.03.26 09:56:39
  • 댓글 0
▲사진은 TV광고 <[경찰청X유플러스] 엄마, 나 어떻게 찾았어?>의 한 장면 ⓒLG유플러스

-  캠페인 시작 후 지문 등록 수 3.86배 증가

[SR(에스알)타임스 전수진 기자] LG유플러스는 미아방지를 위한 ‘지문등 사전등록’ 장려 캠페인 광고가 제29회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에서 금상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수상한 '[경찰청X유플러스] 엄마, 나 어떻게 찾았어?' 광고는 주소와 연락처를 묻는 질문에 엉뚱한 답을 하는 5세 미만 아이들의 실제 모습을 보여주며, 만약 이 아이들이 길을 잃었을 경우 간단한 인적사항을 말하지 못해 부모 곁으로 빠르게 돌아가지 못하는 상황에 대한 걱정을 내레이션으로 담았다.

LG유플러스는 이번 광고를 통해 경찰청의 지문등 사전등록이 해마다 2만건씩 발생하는 미아·실종사건을 해결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아이들이 미아가 되면 부모를 찾기까지 평균 3,360분이 걸리지만, 미리 아이의 지문을 등록하면 시간이 65분의 1로 단축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0월부터 전국 142개 매장에서 가입한 통신사에 관계없이 지문등 사전등록을 안내해왔다. 지난 2월부터는 전국 2,200개 매장으로 확대했으며, 캠페인 시작 이후 올 2월까지 45,754명의 아이들이 경찰청 ‘안전드림’ 앱을 통해 지문을 등록했다. 이는 전년 동일 기간 대비 3.86배나 많은 성과다.

지문등 사전등록 방법은 경찰청 ‘안전드림’ 앱을 이용하거나 경찰관서, LG유플러스 매장을 찾아 직원의 안내에 따라 진행할 수 있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전략팀장은 “디지털시대, 사회적 이슈를 해결하는 방법도 바뀌고 있다”며 “다양한 디지털기술과 컨텐츠로 교육의 격차를 해소하고 아이들의 소중한 일상을 지키는데 기여할 수 있는 CSR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날 열린 시상식에 (왼쪽부터) 한국광고주협회 최영범 운영위원장, 류정은 LG유플러스 선임, 신혁 LBEST 책임이 참석한 모습. ⓒLG유플러스

전수진 기자  jinsuchun99@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