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3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통신IT] 정세균 총리, 대기업-스타트업
 상생협력 현장 ‘LG사이언스파크’ 방문
  • 전수진 기자
  • 승인 2021.03.17 15:10:42
  • 댓글 0
▲17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이노베이션 갤러리에서 쉐프봇을 살펴보고 있다 ⓒLG

- LG, 개방형 혁신으로 ‘상생협력 패러다임’ 전환 가속화

[SR(에스알)타임스 전수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강서구 마곡 소재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 대기업과 스타트업간 상생협력 현장을 살펴보고 관련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 총리는 “대기업과 스타트업과의 협업은 스타트업 뿐만 아니라 대기업에게도 혁신적 기술과 제품 개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경제의 지속 가능성을 위해서는 과거 수직적이고 폐쇄적인 협력에서 벗어나 이제는 개방형 상생협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LG가 지금까지 동반성장의 모범을 보여온 데 이어, LG사이언스파크가 상생 생태계 조성의 바람직한 모델이 되어 상생의 가치가 널리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는 LG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에 따라 LG사이언스파크에 입주해 있는 김남석 이해라이프스타일 대표, 황정섭 룩슨 대표, 김우연 HITS 대표가 참석해 자사가 보유한 기술을 소개했다.

LG사이언스파크는 가동 초기 마곡산업단지 입주 조건이 LG가 직접 연구하는 것이어서 스타트업에 내부 공간을 무상으로 임대할 수 없었다.

LG사이언스파크는 정부에 이러한 규제 해소를 건의했고,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와 서울시 간 협의로 규제가 해소됐다. 이후 LG사이언스파크 내에 LG 계열사가 아닌 스타트업도 입주할 수 있게 됐다. 현재 11개 스타트업이 입주해 연구 및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다.

LG는 올해 LG전자,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등 주요 계열사가 참여해 AI, 5G를 비롯해 환경 등 ESG 지속가능성 분야의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LG 측은 “기존에는 협력회사·중소기업 대상 기술 및 금융 지원 중심의 상생협력에 중점을 뒀다”며 “이제는 상생협력 패러다임을 과감히 전환해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사업협력을 통해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을 찾아내 함께 성장하는 개방형 혁신을 적극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AI, 5G 등 신산업들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전환기에 대기업 자체 역량만으로는 급격한 변화 트렌드를 선도하는 것이 어려워, 스타트업의 창의성과 대기업의 사업역량을 결합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현재 LG는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함께 LG사이언스파크를 중심으로 스타트업에 연구 및 사업 인프라를 제공하고 경영 전반의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 2018년부터 매년 스타트업 협력 행사인 ‘LG Connect’를 운영해 100여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 기회를 제공하며 외부 투자 유치도 지원했다.

LG사이언스파크는 LG가 총 4조원을 투자해 2018년 가동한 융복합 R&D 거점이자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있는 상생협력 허브다. 여의도 3분의 1 규모의 연면적에 LG전자, LG화학 등 9개 계열사 2만2,000명의 연구인력이 결집해 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해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 등 정부 관계자와 권영수 LG 부회장, 이방수 LG CSR팀 사장, 이삼수 LG사이언스파크 대표 등이 참석했다.

전수진 기자  jinsuchun99@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