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0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경제&라이프] 2월 취업자 47만3천명 줄어…‘최악 고용충격’ 1년째 뒷걸음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1.03.17 13:45:05
  • 댓글 0
ⓒKBS뉴스화면 캡쳐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지난 2월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50만명 가까기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고용 한파에 12개월 째 내리막길을 거듭하고 있는 중이다. 다만 취업자가 100만명 가까이 줄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가장 심각한 ‘고용 쇼크’로 평가받던 1월 보다는 감소폭이 축소됐다.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2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15세 이상 취업자 수는 2,636만5,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7만3,000명 줄었다.

취업자 감소는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난해 3월 이후 12개월 연속으로 이어지고 있다. 외환위기 당시(1998년 1월∼1999년 4월) 16개월 연속 감소한 이후 최장 기간이다. 다만 98만2,000명이 감소한 1월과 비교하면 2월에는 감소폭이 절반으로 축소됐다.

1월에는 고강도 거리두기 영향, 취업자가 56만8,000명 증가했던 지난해 1월 고용 호조의 기저효과, 연말연시 공공일자리 공백 등이 겹쳐 코로나19 사태 이후 취업자가 가장 많이 줄었다. 2월 역시 지난해 2월 취업자가 49만2,000명 늘었던 데 대한 기저효과가 있지만,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공공일자리 공백도 메워지면서 취업자 감소폭이 전월보다 줄었다는 분석이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2월 고용동향 조사 기간은 14∼20일이었는데 15일에 거리두기 하향 조정이 있었고 공공일자리 사업도 시작돼 이런 영향이 고용동향에 반영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