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16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경제&라이프] 생보사, 예정이율 인하 러시…보험료 ‘최대 13%’ 인상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1.03.17 11:11:36
  • 댓글 0
ⓒpixabay이미지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주요 생명보험사들이 보험료를 일제히 올린다. 생명보험사들이 보장성보험의 예정이율 인하를 단행하거나 예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예정이율은 장기 보험 계약자에게 약속한 보험금을 지급하기 위해 보험료에 적용하는 이자율을 말한다. 예정이율이 올라가면 더 적은 보험료로도 같은 보험금을 받을 수 있지만 내려가면 보험료 부담이 더 커진다. 예정이율이 0.25% 떨어지면 신규 또는 갱신 보험계약의 보험료는 일반적으로 7~13%가 오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주요 생보사들이 이달과 다음 달 예정이율을 0.25%포인트 내리면서 보험료가 10% 내외로 오를 예정이다.

삼성생명과 교보생명은 3~5월에 예정이율을 2.25%에서 2.0%로 내린다. 앞서 삼성생명과 교보생명은 지난해 4월 예정이율을 2.5%에서 2.25%로 내렸고, 10∼2월에 각각 1개와 2개 상품에 대해 다시 2.0%로 내렸다.

삼성생명은 지난해 말에 예정이율을 내리지 않은 나머지 상품에 대해 4∼5월에 예정이율을 2.0%로 조정할 계획이다. 교보생명 역시 이달에 나머지 상품의 예정이율을 2.0%로 낮췄다.

중소 생보사도 인하 행렬에 동참한다. NH농협생명은 다음달 보장성보험의 예정이율을 2.25%에서 2.0%로 조정한다. 종신보험은 지난해 인하돼 이미 2.0%를 적용하고 있다.

동양생명도 1월에 비갱신형 보장성 상품에 대해 2.25%로 내렸고, 다음달 갱신형 보장성 상품과 종신보험도 동일하게 인하한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생보사들이 예정이율을 줄줄이 낮추고 있는 것은 장기화하고 있는 저금리 기조가 원인”이라며 “보험사는 자산을 채권 등에 투자해 운용자산이익률을 높이는데, 한국은행이 지난달 기준금리를 0.5%로 동결하면서 이차역마진 리스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경제&라이프] 딘타이펑, 배달서비스 요기요 입점 icon[SR문화] 17일 개봉 ‘모리타니안’…’시네마 토크·영화 감상문 공모전’ 진행 icon[SR건강칼럼] 발달장애 의심되면 조기 치료 고려해야 icon[SR경제&라이프] 피엘라벤 '2021 봄&여름 시즌 신제품' 출시 icon[SR통신IT] 삼성SDS, 제36기 정기 주총 개최 icon[SR유통] 삼양식품, 사외이사 역할 강화...'공정·객관성' 힘 싣는다 icon[SR경제&라이프] 카카오뱅크-카카오페이, 신용평가모형 고도화 협력 icon[SR경제&라이프] SKT, ‘제주들불축제’ 영상 혼합현실 콘텐츠로 공개 icon[SR유통] 세븐일레븐, 롯데하이마트와 '홈케어 서비스' 선봬 icon[SR경제&라이프] LGU+, 뮤지컬 ‘온에어-비밀계약’ 아이돌Live 독점 생중계 icon[SR유통] 롯데免, 라스트 상품 파격가 판매...18일 '럭스몰 라이브 방송' icon[SR유통] 롯데百, 21일까지 한섬·삼성물산 등 '5대 패션그룹 패션 위크' 진행 icon[SR경제&라이프] 국민은행, 1000억 규모 녹색채권 발행 icon[SR경제&라이프] 2월 취업자 47만3000명↓…‘최악 고용충격’ 1년째 뒷걸음 icon[SR경제&라이프] 5대은행, 전세대출 ‘3.5조’ 증가…“전세대출금리 인상에 서민부담↑” icon[SR금융] 동양생명, 우리금융지주 지분 3.74% 전량 매각 icon[SR경제&라이프] 동양생명, 모바일 웹 전면 리뉴얼 icon[SR금융] 생보사, 종신보험 실적 1000억 급감…불완전판매 ‘부메랑’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