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0.23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시사 정치
[SR정치] 변창흠 국토부 장관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
  • 박현주 기자
  • 승인 2021.03.12 16:58:27
  • 댓글 0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처음으로 사퇴의사를 밝혔다. ⓒTV영상캡쳐

[SR(에스알)타임스 박현주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12일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책임론에 대해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며 사퇴와 관련해 처음 입을 열었다.

​국토위 야당 의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개발이익 부당취득, 국정조사 수용하라', '부동산투기부 장관 변창흠을 경질하라' 등의 문구를 노트북에 붙이고 변 장관 거취에 대한 질문공세를 퍼부었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대통령에게 사의 표명을 했냐"고 질의했고 변 장관은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완벽히 실패했다"며 "정부의 공공주도 개발을 전면수정해야 하지 않느냐"고 향후 부동산 계획에 대해 묻자, 변 장관은 "집값 안정을 아직 보장할 수 없기 때문에 2·4 부동산 대책 뿐 아니라 지난해 8·4 부동산 대책까지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며 정부가 마련한 부동산 대책이 추진되어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한편 홍기원 민주당 의원은 "이번 사태의 책임은 장관이 가장 크지만 물러나는 것만이 정답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향후 재발 방지, 조직개편, 제도변화는 오히려 변 장관이 LH 사장과 국토부 장관 등의 경험으로 가장 잘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변 장관은 "LH 구조조정과 역할의 재분배를 책임지고 하겠다"며 "LH가 부족한 부분은 한국부동산원이나 한국국토정보공사(LX),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등을 총 동원해 보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역할이 충분히 평가되지 않는다면, 언제든지 자리에 연연치 않고 사퇴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과 관련한 합동조사단 1차 조사 결과, 시민단체가 처음 투기 의혹을 제기했을 당시 지목한 13명 외에 추가로 7명을 찾아 총 20명을 확인했다.

​또한 이들 20명 중 11명은 변 장관이 LH 사장 재임 시절 땅 투기에 나선 것으로 드러났다.

​합동조사단은 이들 20명에 대해 특별수사본부에 수사를 의뢰하고, 지방자치단체 및 지방 공기업 직원과 국토부, LH 직원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을 대상으로 2차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변 장관은 지난해 12월29일 국토부 장관에 취임해 이날까지 74일째 장관직을 수행하고 있다. 이전까지는 LH 사장을 지내고 있었다.

 

박현주 기자  gozldgo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