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5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통신IT] KT, 스마트폰 간 양자암호 비화통신 구현
  • 전수진 기자
  • 승인 2021.03.10 11:40:42
  • 댓글 0
▲서울 서초구 KT연구개발센터에서 연구원들이 양자암호 비화통신 기술을 시연하는 모습 ⓒKT

- 전용 단말 없이 일반 스마트폰으로 도청 방지 가능

[SR(에스알)타임스 전수진 기자] KT(대표이사 구현모)는 전용 단말을 사용하지 않고도 양자암호 비화통신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비화통신은 전용 단말인 비화기를 활용해 도청을 방지하는 것을 말한다. 통신 단말기의 음성 데이터를 암호화 해 발신하면 수신자는 해당 데이터를 원음으로 전달 받는다. 보안이 핵심인 국방 분야와 국가정보기관 등에서 주로 쓰인다.

KT가 개발한 양자암호 기술은 일반 스마트폰만으로도 비화통신이 가능하다는게 장점이다. 스마트폰에 연동하면 음성통화를 암호화 하는 ‘양자 보안통신 단말’이 핵심이다. 비화통신 시 수신자와 발신자의 스마트폰에 각각 ‘양자 보안통신 단말’을 연결하면 보안 모드가 활성화 되며 통화 내용이 암호화 된다. 암호화된 통화 내용은 보안 모드에서 동기화된 ‘양자암호키’로 복호화 된다. 민간 기업에서도 보안 강화를 위한 양자암호 비화통신 시스템을 이전보다 손쉽게 구축할 수 있다.

'양자난수 생성기(QRNG)'와 '양자키 분배시스템(QKD)’을 결합한 기술로 보안성을 강화했다. 기존에는 QRNG 하나로 암호화했지만 QKD를 추가 적용하면서 정보 보안 수준을 한층 높였다. 또 양자암호키 없이는 복호화가 불가능하다.

KT는 이 양자암호 비화통신 기술을 국내 보안 스타트업 이와이엘(EYL)과 공동 개발했다. 이와이엘은 미국 공군 보안 시스템 핵심 기술로 선정된 초소형 양자암호 칩 개발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기술 개발은 KT가 ITU-T 국제표준으로 제정된 양자암호 기술력을 상용화 가능한 기술로 구현하고 중소기업과의 기술 협력과 상생 발전을 추진하는 컨소시엄을 조성해 이뤄낸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KT는 올해 1월 전남도청과 해군3함대사령부에 양자암호 비화통신 보안통신망을 구축한 바 있다. 정부의 '디지털 뉴딜 계획'에 따라 지난해 9월부터 4개월 간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함께 수행한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 구축운영 과제’의 성과다.

이종식 KT 인프라연구소장은 “이와이엘과 KT의 기술력을 합쳐 철통보안 양자암호 비화통신 서비스를 개발했다”며 “국내 양자암호통신 산업 생태계 확립에 기여하고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의 혁신을 주도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수진 기자  jinsuchun99@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