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4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증권
[SR경제&라이프] 주요 보험사 해외 실적 개선…“합작법인 설립 등 새 먹거리 발굴”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1.03.07 10:29:38
  • 댓글 0
ⓒPIXABAY이미지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국내 보험사 해외 영업 실적이 개선됐다. 코로나19에도 비교적 실적 호조를 기록한 것인데, 기존 해외에 진출한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영업을 펼쳐왔지만 올해 들어선 합작법인 등을 통해 새로운 먹거리를 찾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화재 중국법인은 123억3,200만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23% 늘어난 규모다. 자동차보험의 손해율 개선 효과를 봤다.

유럽법인 역시 손해액 감소와 출재보험 수수료 증가 영향으로 실적 호조를 기록했다. 유럽법인의 작년 당기순이익은 36.1% 늘어난 5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외에 싱가포르법인(66억원)과 베트남법인(80억원)도 각각 전년 대비 16.2%, 7.0%의 순이익 증가를 이뤘다.

다만 인도네시아법인의 순이익은 10억5,700만원으로 전년 대비 58.3% 줄었다. 홍수, 화산폭발 등 자연재해로 인한 손실이 컸다.

삼성생명도 중국법인인 중은삼성인수보험은 작년 110억4,800만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전년 대비 22.5% 증가한 규모다. 중국의 주식시장 호황으로 자산운용 수입이 늘고, 코로나 등으로 사업비가 감소한 영향이다. 태국법인인 타이삼성생명보험도 신계약 증가 효과로 매출이 10%가량 늘었으나 초년도 사업비가 일시적으로 늘며 순이익은 26.5% 감소한 9억2,800만원을 기록했다.

한화생명의 경우 베트남법인에서 실적 호조를 이뤘다. 베트남법인은 코로나19에 따른 대면영업 제한으로 초회보험료가 2019년 508억원에서 2020년 479억원으로 줄었으나 전체 수입보험료는 1,714억원으로 19.7% 늘었다. 세전이익은 154억원 흑자를 냈다.

◆ 합작법인 설립 등…“새 먹거리 발굴 집중”

삼성화재는 중국 보험시장 진출을 위해 진행 중인 텐센트 등 중국 투자자들과 조인트벤처(JV) 설립 작업을 연내 완료할 계획이다.

삼성생명은 해외사업 확대 목표 아래 올해 아시아 신흥국에서 지분 투자 대상을 물색할 예정이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