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4.20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
[SR경제&라이프] 신한카드-메리츠증권-가이온, 데이터 플랫폼 업무협약
  • 전근홍 기자
  • 승인 2021.02.24 09:04:59
  • 댓글 0
▲(왼쪽부터) 배준수 메리츠증권 부사장, 안중선 신한카드 부사장, 강현섭 가이온 대표. ⓒ신한카드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신한카드는 메리츠증권, 가이온과 공동으로 통합 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개발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협약식은 배준수 메리츠증권 부사장, 강현섭 가이온 대표, 안중선 신한카드 부사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진행됐다.

앞으로 신한카드는 가계소비 빅데이터와 각종 비정형 데이터에 메리츠증권의 자본시장 분석 역량을 접목해 국내 거시경제 및 산업별 이슈 분석에 활용하고 새로운 투자 콘텐츠 및 대체 데이터를 발굴,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가령 코로나19와 같은 대형 재난상황에서 가계 소비 데이터를 비롯한 다양한 데이터를 융복합한 ‘대체 데이터’로 거시경제 추이와 자본시장의 영향을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주요 산업별 효과 분석이나 인구통계학적 분석을 활용해 각종 추천정보 제공 등에 다방면으로 활용 가능하다.

이밖에도 데이터 융합 및 고도화 작업을 진행하고 각종 비즈니스를 지원할 수 있도록 조회·분석·구매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이터 플랫폼 모델을 개발해나갈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빅데이터 사업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안중선 신한카드 부사장은 “이번 협약은 다양한 데이터 융복합으로 거시경제 및 산업연구 분야에서 새로운 콘텐츠를 제공하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 “신한금융그룹의 네오(N.E.O, New Economic growth supporting Operations) 프로젝트와 연계한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일조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