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4.17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자동차] 현대차-기아-모비스, 이사회에 ESG 정책 심의·의결 권한 부여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1.02.19 08:54:46
  • 댓글 0

회사 안전보건 계획 등 사전 검토

[SR(에스알)타임스 김경종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 현대모비스가 이사회 내 ‘투명경영위원회’를 ‘지속가능경영위원회’로 확대·개편한다. 위원회에서는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 정책과 활동을 심의·의결하는 역할을 맡는다.

19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 18일 주주총회 소집 공시에서 기존 '투명경영위원회'를 '지속가능경영위원회'로 개편하는 내용의 정관 변경 안건을 상정했다.

현대모비스는 새롭게 개편되는 '지속가능경영위원회'에 ESG 관련 의사결정 권한을 추가해 ESG 경영체계를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와 기아도 조만간 이사회를 거쳐 이와 같은 취지로 정관을 변경하는 주총 안건을 확정하고 공시할 계획이다.

현대차 등 3사는 각각 지난 2015년 이후 내부거래 투명성 확보, 주주권익 보호, 대규모 투자 검토 등 주주가치 제고와 주주 소통강화를 위해 이사회 내에 사외이사로만 구성된 '투명경영위원회'를 신설했다.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기존 '투명경영위원회' 역할에 더해 ESG 분야로 안건 논의 범위를 넓혀 회사의 EGS 정책 및 계획, 주요 활동 등을 심의, 의결하는 권한을 추가로 갖게 된다.

현대차와 기아, 현대모비스는 '지속가능경영위원회'가 향후 ESG 경영의 실질적 콘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SG는 기업의 생존 필수 요소이자, 소비자와 투자자들이 기업의 가치를 평가하는 주요 요인으로 자리잡고 있다.

현대차 등 3사는 '더 나은 미래를 향한 동행’이라는 그룹의 비전 아래 지속가능한 미래 가치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개발에 주력하는 한편 협력사와의 상생, 주주 친화 경영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에는 현대차가 4,000억원 규모의 ESG 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으며, 기아 또한 ESG 채권 발행을 검토하고 있다. ESG 채권을 통해 조달한 자금은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제품 개발 투자와 신규 친환경차 개발 및 판매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현대차와 기아, 모비스의 ESG 활동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10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발표한 주요 기업별 ESG 등급 평가에서 현대차 등 3사는 모두 A등급을 획득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전년 B+등급에서 A등급으로 한단계 상향 조정됐으며, 현대모비스는 전년과 동일한 A등급을 유지했다.

지난해 12월에는 현대모비스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0 지속가능경영 유공 정부포상’에서 협력사 지원과 친환경차 기술 개발 성과를 인정받아 국무총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ESG 심의·의결 기능의 연장선상에서 회사의 안전보건 계획 등에 대한 검토 권한도 갖게 된다.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일정 규모 이상의 기업은 올해부터 매년 안전보건계획을 수립해 이사회에 보고하고 승인을 받아야 한다.

사외이사로만 구성된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수립된 안전보건계획을 사전 검토해 보다 객관적인 시각으로 실효성 및 적정성 여부를 타진하고 수정, 보완 등의 의견을 제시한다.

이를 통해 이사회 승인 과정에서 산업안전에 대한 보다 정밀한 의사결정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ESG 경영체계 확립을 통해 인류에 기여하고 지속가능한 미래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며 “이사회를 중심으로 모든 임직원들이 다함께 노력해 시장과 사회로부터 사랑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자동차] 현대차-정부-산업계, 전기차 배터리 대여 실증 사업 MOU icon[SR자동차] 현대차그룹, 차세대 '커넥티드 카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술' 공개 icon[SR자동차] 美 PGA 투어 ‘2021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개막 icon[SR자동차] 현대차, ‘아이오닉 5’ 내부 티저 이미지 공개 icon[SR자동차] 현대차그룹, 걸어다니는 무인 모빌리티 ‘타이거’ 공개 icon[SR자동차] 현대차그룹, 정부·금융계와 뉴딜펀드 운용기관간 투자협력 MOU 체결 icon[SR자동차] 현대차 서비스 노사, 취약계층 아동 지원 위해 차량 기증 icon[SR자동차] 현대차, 포터 II 일렉트릭 특장차 판매 개시 icon[SR경제&라이프] DB손해보험, 서울핀테크랩과 인슈어테크 활성화 협약 icon[SR경제&라이프] 삼성화재, 지난해 순익 7668억원...전년보다 25.9%↑ icon[SR경제&라이프] KB금융지주, 6,000억원 규모 신종자본증권 발행 icon[SR경제&라이프] 농협중앙회장 직선제 전환…개정법안 ‘농림해수위’ 통과 icon[SR건설부동산] 건설업계, '지속가능발전 꿈꾼다' ESG경영 박차 icon[SR자동차] 정몽구 명예회장, 현대차그룹 경영서 완전히 손 뗀다 icon[기자수첩] 건설업계 ESG 경영 외침…구호로만 그치지 않길 icon[SR자동차] 현대차,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 icon[SR자동차] 현대차그룹, '벤 다이어친' CTO 영입…도심항공모빌리티 경쟁력 강화 icon[SR자동차] 현대차, 코나 전기차 등 2만6699대 리콜…배터리 전량 교체 icon[SR자동차] 현대차, ‘2021포터II’ 출시 icon[SR자동차] 현대차그룹, ‘대학생 교육봉사단 H-점프스쿨’ 8기 발대식 개최 icon[SR자동차] 현대차그룹 사회공헌백서, 美 ‘머큐리 어워즈’ 금상 수상 icon[SR자동차] 기아, 'K8' 사전계약 첫날…하루만에 ‘1만8,015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