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4.20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경제&라이프] LGU+, ‘고객 언어 혁신’ 전 임직원으로 확대
  • 김수민 기자
  • 승인 2021.02.16 09:00:00
  • 댓글 0
▲LG유플러스 고객센터에서 상담사가 ‘고객 언어 혁신’ 캠페인에 대해 소개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 복잡하고 어려운 통신 용어, 고객 이해하기 쉽도록 개선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LG유플러스가 복잡하고 어려운 통신 용어를 고객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순화하는 ‘고객 언어 혁신’ 활동을 전사적으로 추진한다. 서비스나 상품에 대한 고객의 이해를 높여 LG유플러스만의 ‘찐팬’을 늘리겠다는 전략의 일환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해온 ‘고객 언어 혁신’ 활동을 올해 전사 캠페인으로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설문조사를 통해 고객이 이해하기 어려운 용어나 설명을 찾아내 바꾸고, 이를 임직원을 비롯한 고객 센터 등 현장으로 확산하는 내용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고객이 보다 직관적으로 상품·서비스를 이해할 수 있도록 용어와 명칭을 개선하는 작업을 진행해왔다. 실제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순화한 언어 및 표현은 총 3706건에 이른다.

LG유플러스는 지금까지 추진해 온 고객 언어 혁신 활동의 성과를 전사 임직원이 공유할 수 있도록 캠페인을 연간 이어갈 계획이다. 기존 활동이 고객과 맞닿아 있는 일부 부서에 국한됐다는 점을 고려, 전 임직원이 순화된 언어를 활용할 수 있도록 내제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캠페인의 첫 단계로 LG유플러스는 빈번하게 사용되는 외국어 표현과 전문용어 100여개를 순화해 전사에 공유했다. 구체적으로 ▲CTN은 ‘휴대폰 번호’ ▲PPS는 ‘선불 휴대폰’ ▲mVoIP는 ‘데이터 이용 음성통화’ ▲라우터는 ’휴대용 와이파이’ 등으로 바꿨다.

한자식 표현과 외래어도 우리말로 교체했다. ▲과납금은 ‘더 납부한 금액’ ▲선납은 ‘미리 납부’ ▲요율은 ‘계산법’ ▲해지 미환급금은 ‘해지 시 돌려받아야 할 금액’ 등으로 바꿨다. ‘부달’이나 ‘모비고’, ‘도수’ 등 복잡한 표현 역시 ‘전달이 안됨’, ‘휴대폰 정보 이동’, ‘분·초’ 등으로 순화했다.

LG유플러스는 단순한 용어 변경을 넘어 고객의 이해를 높이기 위한 설명 방식도 전환할 계획이다. 서비스에 대해 설명할 때 구체적인 예시를 들거나 고객 중심으로 말하는 방법 등에 대한 안내도 제공할 예정이다. 임직원이 순화된 고객 언어를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검색 시스템 개발도 검토 중이다.

박수 LG유플러스 고객가치혁신담당(상무)은 “꾸준한 캠페인을 통해 고객이 이해할 수 있는 언어 사용을 내재화할 것”이라며 “개선된 언어를 통해 서비스나 상품에 대한 고객의 이해를 높여 찐팬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경제&라이프] LGU+, 신학기 맞이 스마트폰 구매 혜택 강화 icon[SR경제&라이프] LGU+, 뮤지컬 ‘명성황후’ 독점 중계 icon[SR통신IT] LGU+, 기업고객 영상회의·클라우드 품질 높인다 icon[SR경제&라이프] LGU+, ‘지포스나우’ iOS 서비스 출시 icon[SR새상품] LGU+, 해외장기체류 고객 전용 알뜰폰 요금제 출시 icon[SR사회공헌] LGU+, 협력사 2,000여곳 납품대금 160억원 조기지급 icon[SR경제&라이프] LGU+, 미아방지 ‘지문등 사전 등록’ 2,200개 매장으로 확대 icon[SR경제&라이프] DB손보, 임직원 자기개발 지원 'DB챌린저스' 운영 icon[SR경제&라이프] 하나금융 회장 후보, 김정태·함영주·박성호·박진회 4명 압축 icon[SR사회공헌] 카카오, ‘사회혁신가’ 11명에 2년간 월 200만원 지원 icon[SR공정운영] 삼성 준법위, ‘국정농단’ 재발 방지 구체적 방안 논의 icon[SR통신IT] 삼성 QLED VS LG OLED, 게이밍 시장서도 ‘격돌’ icon[SE CEO] 펫 겔싱어, 인텔 CEO 취임…“미래 기술 리더될 것” icon[SR통신IT] “구글 인앱결제 강제, 국내 수수료 수입 최대 1,568억원 증가” icon[SR통신IT] LGU+ AI 네트워크 품질관리, 글로벌 통신업계 인정 icon[SR통신IT] LGU+, AI 기반 설비 예지보전 서비스 확대 icon[SR통신IT] LG헬로비전, 라이브 커머스 ‘Hello LIVE’ 진행 icon[SR통신IT] LG CNS, ‘AWS 클라우드 보안 역량’ 인증 획득 icon[SR경제&라이프] LGU+, 아이돌Live서 온택트 콘서트 ‘아돌라 4U’ 개최 icon[SR새상품] LGU+, 소외계층 위한 ‘5G 복지요금제’ 국내 첫 선 icon[SR경제&라이프] LGU+, “한·중 언택트 골프매치, U+골프로 보세요” icon[SR새상품] LGU+, 신규 ‘기가 와이파이6 공유기’ 출시 icon[SR통신IT] LGU+, 남동산단에 ‘스마트 에너지플랫폼’ 구축한다 icon[SR새상품] LGU+, ‘유튜브 프리미엄’ 담은 요금제 출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