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2.6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우석용의 갤럭詩노트
[우석용의 갤럭詩(시)노트] 돌담
  • 우석용
  • 승인 2020.11.18 10:05:13
  • 댓글 0
▲ⓒ우석용

돌담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지 못하는 무지함이 커다란 돌이 되어 나와 너 사이에 높은 담을 쌓았다.

그리고 연기처럼 일어나는 수많은 생각과 작은 오해들이 겹쳐 돌 사이로 통하는 작은 바람 구멍마저 막아 버렸다.

바람마저 돌아서는 담장 앞에서 우린 서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이제 푸른 이끼가 돌담을 장식하고, 마당에는 예쁜 꽃이 피어나건만, 담장 너머에 선 우린 서로 아무 것도 보지 못하는구나.

 

포노 아티스트(phono artist) 우석용

우석용  kool_woo@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석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