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7.1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현대건설, 건설현장에 ‘재해 예측 AI’ 도입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0.11.17 17:07:40
  • 댓글 0
▲현대건설 현장 담당자가 재해 예측 AI 시스템에 접속 중이다. ⓒ현대건설

- 작업당일 재해 위험 정보 제공

[SR(에스알)타임스 김경종 기자] 현대건설이 ‘재해 예측 AI’ 가동을 통해 AI 기반 건설현장 안전관리를 진행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재해 예측 AI’는 현대건설이 시공 중인 국내 건설현장에 작업 당일 예상되는 재해위험 정보를 제공해 선제적 안전관리가 가능한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현대건설이 과거 10년간 수행해온 토목, 건축, 플랜트 등 전체 프로젝트에서 수집된 3,900만 건 이상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과거 실제 발생했던 안전재해 정보 뿐 아니라, 현장 내 결빙구간에서 공사차량이 미끄러져 전도될 뻔 하거나 인적 없는 곳에서 공사자재가 낙하한 사례 등 인적피해로 이어지지 않은 준사고 정보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데이터를 담고 있어, 건설현장의 잠재적 재해 위험을 보다 정확하게 파악하고 예방할 수 있다.

‘재해 예측 AI’는 현장 담당자가 별도 현장 관리 시스템에 입력한 예정 공사정보를 분석해 유형별 안전재해 발생 확률 및 안전관리 지침을 도출해 작업 당일 현장 담당자에게 이메일과 문자메시지로 전달하는 방식이다. 각 현장에서는 이를 활용해 항목별 사전점검 등의 선제적 안전관리 수행이 가능하다. 

또한 ‘재해 예측 AI’는 전국 현장에서 매일 업데이트되는 공사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학습해  최신 데이터를 유지함으로써 재해 위험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 

현장 담당자가 당일 공사 일정 마무리 후 현장 관리 시스템에 공정률, 사용 장비 등의 정보를 입력하면 AI가 차후 진행될 공사 내용을 예측해 해당 공사의 재해 발생 확률 등을 분석해 낸다.

이외에도 각 현장 안전관련 다양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수집 및 디지털화해 재해 예측 AI의 성능을 고도화하고 안전재해 예방을 위한 여러 업무분야에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재해 예측 AI와 같은 빅데이터/AI 기반 연구가 향후 건설업계 업무방식 패러다임 변화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다년간의 시공 경험이 녹아있는 데이터를 통해 새롭게 개발 중인 기술들을 통해 현대건설이 디지털 건설기술 리더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