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1.27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공정운영 산업
[SR공정운영] 구본준 LG 고문 독립…LG상사·LG하우시스 계열분리 검토
  • 김수민 기자
  • 승인 2020.11.16 12:22:43
  • 댓글 0
▲여의도 LG 트윈타워 전경.

- 구본준 고문 독립, 이달 말 이사회서 결정할 듯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LG가 LG상사와 LG하우시스, 판토스 등을 그룹에서 계열 분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고(故) 구본무 LG 회장의 동생인 구본준 LG 고문이 계열사의 경영권을 이끄는 방식이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LG는 이달 말 이사회를 열고 이들 계열사를 분리해 구 고문에게 넘겨줄 방침이다. 구 고문은 지주사인 ㈜LG의 지분 7.72%를 보유하고 있다. 지분 가치는 약 1조 원으로, 이를 활용해 LG상사와 LG하우시스 등 지분을 인수하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LG상사의 시가총액은 7,151억 원, LG하우시스는 5,856억 원이다. ㈜LG는 LG상사 지분 25%, LG하우시스 지분 34%를, LG상사는 판토스의 지분 51%를 보유하고 있다. 재계에서는 구 고문이 보유하고 있는 ㈜LG의 지분으로 ㈜LG가 보유한 LG상사·LG하우시스의 지분을 충분히 충당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번 계열분리는 LG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전자, 화학 등 업종과는 거리가 있어 취임 3년을 맞는 구광모 LG 회장의 지배 구조에 미치는 영향도 최소할 것으로 풀이된다. 또 자회사 일감몰아주기 문제도 해소될 전망이다. 그간 LG그룹의 해외 물류를 도맡아왔던 판토스는 내부 거래 비율이 60%로 알려지면서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적이 돼 왔다.

한편, 구 고문은 LG그룹 2대 회장인 고(故)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3남으로 금성반도체, LG화학, LG반도체 등 그룹 주력 계열사의 요직을 거쳤다. 지난 2010년부터 6년간 LG전자 대표이사를 지냈으며, 2016년부터 지난해 3월까지 ㈜LG 부회장을 지냈다. 이후 구본무 회장 별세로 구광모 대표가 취임하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통신IT] 10월 ICT 수출, 164억 달러…5개월 연속 증가 icon[SR실적] NC, 3분기 영업익 2,177억…전년比 69%↑ icon[SR경제&라이프] SKT-아마존, e커머스 협력…11번가서 아마존 상품 구매 icon[SR통신IT] KT, 서비스 중단 없는 양자암호 기술 최초 개발 icon[SR경제&라이프] 다이아 티비, 충주 사과 과수농가 돕기’ 제품 3종 론칭 icon[SR경제&라이프] 삼성전자, 식기세척기 올해 글로벌 판매 100만대 돌파 icon[SR통신IT] LGU+, 물류 창고 ‘같이’ 쓰는 스마트 물류플랫폼 만든다 icon[SR경제&라이프] LG전자, DJSI ‘가전 및 여가용품’ 분야 7년 연속 최우수 영예 icon[SR경제&라이프] LG 윙, 고객 목소리 반영해 업데이트 icon[SR통신IT] LGU+,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선봬 icon[SR경제&라이프] KB국민은행, '디지털셀프점 플러스' 오픈 icon[SR경제&라이프] LG전자, 연말 성수기 앞두고 멕시코 TV 생산라인 풀가동 icon[SR사회공헌] LGD, 16년째 지역사랑 김장 나눔 펼쳐 icon[SR경제&라이프] LG전자, GS칼텍스와 전기차 충전소 통합 관리 솔루션 선봬 icon[SR경제&라이프] LG이노텍, 업계 최초 협력사 영업비밀 보호 나선다 icon[SR한컷] LG 올레드 TV, 뉴욕 한복판에서 ‘레이디 가가’와 이색 마케팅 icon[SR경제&라이프] LG 퓨리케어 듀얼 정수기, ‘우수디자인상품선정’서 대통령상 icon[SR새상품] LG전자, 휘센 상업용 스탠드 에어컨 출시 icon[SR새상품] LG전자, 시네빔 레이저 4K 프로젝터 신제품 출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